• 박범계, 조국 민정수석 법무장관 입각 "전혀 뜬금 없는 얘기 아니다"
    박범계, 조국 민정수석 법무장관 입각 "전혀 뜬금 없는 얘기 아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6.2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다음달 말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차기 법무부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6일 “전혀 뜬금 없는 얘기는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어떤 정국 운영을 할 건지, 어떤 법무부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는지의 문제”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YTN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하고, “(그러나) 내년 총선 출마에는 (조 수석이) 소극적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요컨대, 법무부 장관으로 자리이동할 가능성은 ‘유력’하게 긍정적으로 바라보는데 비해 총선 출마설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내다본 것이다.

    그는 특히 “(조 수석이) 검찰개혁을 포함한 사법개혁 임무가 끝나면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의지를 과거 여러 차례에 걸쳐서 이야기한 적 있다”며 “결국 본인이 결정할 문제 아니겠느냐”고 진단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