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배노조 조합원 101명, 정규직 증원 요구하며 삭발
    집배노조 조합원 101명, 정규직 증원 요구하며 삭발
    6일 결의대회 갖고 파업 의지 다져....우정노조에 날 세우기도
    • 지유석
    • 승인 2019.07.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아래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토요택배 폐지, 정규직 인력 증원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집배노조는 6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우정노동자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집단 삭발식을 가졌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사망한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이에 집배노조는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101명의 조합원이 삭발을 결의했다.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집배노조는 결의대회에서 조합원 92.87%가 파업에 찬성했음에도 단행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는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을 강하게 비판했다. 

    집배노조와 우정노조는 각각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산하이고, 규모 면에선 우정노조가 우위다. 집배노조 조합원이 전국적으로 약 700여 명 선인데 비해 우정노조 조합 가입율은 우정직·별정직·비정규직 등 모두 합해 75%에 이른다. 

    우정노조는 5일 사측인 우정사업본부와 4차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그럼에도 우정노조는 총파업 여부를 8일로 미루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당초 6일 예정했던 출정식은 열리지 않았다. 우정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시한은 9일이다. 

    집배노조는 우정노조가 무기력하게 끌려가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또 조직 규모가 대표성으로 직결되는 건 아니라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전국공공운수노조 최준식 위원장은 “노동자 90% 힘을 실어줬는데 우정노조는 무엇하냐?”며 “집배노동자의 진정한 대표는 현장에 있는 여러분”이라고 조합원을 격려했다. 

    제주에서 왔다고 소개한 조합원 B씨도 “우정노조가 너무 사측에 치우치는 행보를 보여 답답하다”고 말했다.

    현재 우정사업본부는 예산부족과 적자를 이유로 토요택배 폐지와 인력 증원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또 정규 집배원이 아닌 위탁택배기사 500명 증원안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집배노조는 이 같은 안이 비정규직 택배원 비율을 높여 정규직을 점차 줄이는 한편 토요택배 유지를 통해 주말근무를 고착화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또 예산부족에 대해선 흑자가 날 때까지 집배원을 죽음으로 몰아야 하냐고 반박했다. 

    집배노조는 집배원의 건강권 보장도 요구했다. 고양덕양우체국 지부 이명국 대의원은 “집배원이 건강해야 국민들이 기본적인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집배노조는 정규직 증원 서명 용지를 전달하고자 청와대로 향했고, 경찰과 마찰이 있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집배노조는 정규직 증원 서명 용지를 전달하고자 청와대로 향했고, 경찰과 마찰이 있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집배노조는 정규직 증원 서명 용지를 전달하고자 청와대로 향했고, 경찰과 마찰이 있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집배노조는 정규직 증원 서명 용지를 전달하고자 청와대로 향했고, 경찰과 마찰이 있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6일 오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 101명이 숨진 동료를 기리고 정규직 증원 등 처우개선을 촉구하며 삭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숨진 집배원은 101명에 이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삭발식을 마친 집배노조 조합원은 집배원 정규인력 증원 서명운동 용지를 전달하려 청와대로 행진했다. 그러나 경찰은 집회금지 구역이라는 이유로 행진대열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으나 큰 충돌은 없었다.

    집배노조는 대표단을 통해 서명용지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