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공수처 도입, 큰 틀에서 찬성한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공수처 도입, 큰 틀에서 찬성한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7.0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MBC TV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MBC TV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에 관해 “국가 전체적으로 부패 대응 역량의 총합이 커진다면, 큰 틀에서 찬성한다”고 찬성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공수처 도입에 관한 질문을 받고 “공수처나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법무부 산하 별도 외청 형식이든 간에, 부정부패에 대한 국가 전체 대응 역량이 강화된다면 수사를 누가 하는지는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공수처 법안 각 조항에 제가 일률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대응력이 강화되는 점에서 그런 방향에 충분히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경찰의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는 “검찰의 직접수사를 축소해야 한다”면서도 “경찰에 대한 검찰의 수사지휘권은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무일 전 총장은 “공수처 도입을 굳이 반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헌법에 근거도 없이 한 기관이 수사권은 물론 기소권과 영장청구권까지 갖는 문제는 법률가로서 걱정할 수 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