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진 '청년타운' 순항…44억 들여 연말 준공
    당진 '청년타운' 순항…44억 들여 연말 준공
    청년들의 커뮤니티 공간이자 창업과 창작 활동 지원하는 허브 역할 기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7.1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당진지역 청년들의 커뮤니티 공간이자 창업과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청년타운’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지역 청년들의 커뮤니티 공간이자 창업과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청년타운’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지역 청년들의 커뮤니티 공간이자 창업과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청년타운’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당진시에 따르면 청년타운은 44억 원을 투입, 옛 군청사 별관에 지하 1층, 지상 4층에 연면적 3036㎡ 규모로 조성되고 있다.

    특히 청년들이 아이디어를 실제 제품화 할 수 있는 창조적 활동 공간 ‘팹랩’은 물론, 홍보물 촬영과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스튜디오도 갖춰질 예정이다.

    시는 지난 2월 청년타운 조성을 위한 기본 미 실시설계에 착수, 내달 초 완료를 목표로 마무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면 8월 중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 올해 말 준공될 전망이다. 시는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창업 공간에 입주할 대상자 모집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타운은 자신의 꿈을 펼치고 실현하기까지 모든 것들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공간”이라며 “지속가능한 지역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조성 후 운영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