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금택 의장 “세종보 존폐, 환경·경제효과 분석후 결정을”
    서금택 의장 “세종보 존폐, 환경·경제효과 분석후 결정을”
    세종시의회 의장단·상임위장 의견 모은 입장문 발표
    • 신상두 기자
    • 승인 2019.07.1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진영 향한 맹목적 비판은 분열만 초래,

    서두르지 말고 일정 기간 지켜보고 최적방안 찾자”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은 15일 자신의 명의로 발표된‘세종보 해체 입장문’을 통해 세종보의 효용성과 가치에 대한 다각적인 재검토를 주장했다. 사진은 세종시의회 본회의 진행장면.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은 15일 자신의 명의로 발표된‘세종보 해체 입장문’을 통해 세종보의 효용성과 가치에 대한 다각적인 재검토를 주장했다. 사진은 세종시의회 본회의 진행장면.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시의회(의장 서금택)가 세종보 존폐와 관련, 공식적인 의견을 처음 내놨다.

    서금택 의장은 15일 자신의 명의로 발표된‘세종보 해체 입장문’을 통해 세종보의 효용성과 가치에 대한 다각적인 재검토를 주장했다.

    그는“세종보의 64%가 가동보 구간으로 되어 있어 수위와 유량을 조절하는 데 용이하다. 여름에는 보를 개방해 수질과 생태계 회복을 기대할 수 있고 겨울에는 물을 가둬 친수공간으로 활용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 4대강 보와 달리 세종보는 행복도시 건설 기본 및 개발계획에 따라 친수공간 확보·수량 유지 차원에서 건립됐다는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특히 서 의장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세종보에 추가 비용을 들여 해체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아니면 존치가 더 나은지 고민해보고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할 시기다”며 “시민 여론을 고려해 일정 기간 결정을 유보하는 것이 갈등 요인을 최소화하는 공익적인 판단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서 의장은 세종보 존폐 논란을 두고 분열을 조장하는 분위기를 우려했다.

    그는“반대 진영을 향한 맹목적인 비판은 여론 분열만을 초래할 뿐이다. 의견 수렴과 갈등 조율, 합의 도출이라는 성숙한 민주주의 실현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세종시의회의 입장문 발표에는 시의회 의장단과 각 상임위원장들의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