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지도부, 문재인 대통령의 對日 대응 ‘비판’
    한국당 지도부, 문재인 대통령의 對日 대응 ‘비판’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7.1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왼쪽)과 정미경 최고위원 (사진=자유한국당 제공/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왼쪽)과 정미경 최고위원〉 (사진=자유한국당 제공/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에 이어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을 대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이 영 못 마땅하다는 듯 연일 강하게 비판하는 분위기다.

    정 정책위의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방안으로 수입처 다변화, 소재·부품의 국산화, 기술 자립을 언급한 문 대통령의 주문에 대해 "얼마나 공허한 공자 말씀을 하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현실적인 힘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힘도 없으면서 자존심과 왕실 체면만 내세웠던 조선의 무능한 임금들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이어 "언제나 국내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제 관계를 이용했던 정권 때문에 국가는 엄청난 불행을 겪었다"며 "국가의 최고책임자로서 문 대통령은 책임 있고 신중한 태도를 보여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전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백성을 생각하지 않고 본인만 생각했던 선조와 측근들과 같다”며 “그런데 이제 와서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린다”고 들추었다.

    그리고는 “댓글 중에 ‘배 12척 갖고 이긴 이순신 장군보다 세월호 한 척 갖고 (박근혜 정권을)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는 얘기도 있다”라고 할퀴었다.

    정 최고위원의 발언은 비판을 떠나 조롱에 가깝다는 지적을 받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