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행담도 ‘잠망경...“떠내려가던 부표 추정”
    [속보] 행담도 ‘잠망경...“떠내려가던 부표 추정”
    17일 오후 군·경 잠망경 추정물체 신고관련 최종 결론...대공혐의점 없어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07.17 13: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충남 당진시 행담도 휴게소 인근 바다에서 잠망경으로 추정되는 물체는 ‘부표’인 것으로 결론지어졌다.

    17일 군·경 조사당국에 따르면 이날 신고접수된 잠망경은 스티로폼 부표로 판단됐다.

    앞서 고속도로를 순찰하던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17분쯤 서해대교 하단 해상에서 잠망경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해 군 당국에 신고했다.

    이에 군은 수중 침투 같은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해당 지역으로 경계 병력을 투입, 가용한 경계 감시 장비를 동원해 잠수정의 활동이 있는지 탐지했다.

    군 관계자는 “잠수함의 잠망경일 가능성이 적다. 적, 잠수함의 예상경로와 너무 다른 곳”이라며 “잠망경 추정물체 최초 발견시간은 시속 0.9노트로 부표가 떠내려가는 것의 속도와 방향이 일치하다”고 설명했다.

    또 “잠망경 추정 물체가 발견된 장소는 물길이 좁고 수심이 얕아 (우리)해군 함정도 잘 다니지 않는 곳”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역 어촌계장은 “여기 주변은 큰 배 통행이 어렵다. 가끔 부표가 탈착돼 떠다니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군·경은 이날 오후 대공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배치 경력 철수, 상시 근무로 전환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민 2019-07-17 13:33:38
    민우씨 그럼 믿지말고 살아요

    김민우 2019-07-17 13:27:43
    이걸 믿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