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유천동‧도마1동‧봉명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도전장
    대전 유천동‧도마1동‧봉명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도전장
    17일 대전시 사전 자문…국토부, 9월 대상지 선정할 듯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1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는 17일 도시재생주택본부 회의실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 후보지에 대한 사전자문 및 평가 등을 위한 올 ‘제3회 대전광역시 도시재생위원회’를 가졌다.  

    대전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9월경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원 대상을 선정키로 하고 다음 달 2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한다.

    공모를 통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사업유형에 따라 적게는 50억 원에서 많게는 250억 원까지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국비지원 분야는 ▲우리동네살리기 50억 원 ▲주거지지원형 100억 원 ▲일반근린형 100억 원 ▲중심시가지형 150억 원 ▲경제기반형 250억 원 등 5개 분야다. 

    대전에선 중구 유천동, 서구 도마1동, 유성구 봉명동 등 3개 지역이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도전장을 내밀 예정이다.

    대전시는 도시재생 관련 각 분야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사업계획서를 보완하기 위한 자문을 충실히 제공해 정부 공모 선정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대전시는 다음 달부터 도시재생 관련 전문가 5명을 평가위원으로 위촉하고 거버넌스 체계, 마을 활성화계획 등 4개 분야 11개 항목을 평가하는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평가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총 7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으로 선정됐고, 국비 581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1162억 원을 확보했다. 

    7곳 중 중구 중촌동(변경), 대덕구 오정동(신규), 서구 도마2동(신규) 등 3곳에 대한 활성화계획 심의도 이번 도시재생위원회 안건에 포함돼 있어 기존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장시득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정부가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지역 내 후보지들이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우리시도 전문가 자문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