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기능식품법 위반' 밴쯔 징역 6개월 구형
    '건강기능식품법 위반' 밴쯔 징역 6개월 구형
    검찰 "소비자를 기망하거나 혼동시킬 우려 있는 광고해"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밴쯔가 운영하는 건강기능식품 업체 광고물(사진=홈페이지 캡쳐/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혼동의 우려가 있는 광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됐다. 

    검찰은 18일 대전지법 형사5단독(서경민 판사)의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만수(29)씨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정 씨는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면서, 혼동의 우려가 있는 광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피고인은 소비자를 소비자를 기망하거나 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광고를 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선고는 다음 달 12일 내려진다. 

    한편 유튜버 밴쯔는 먹방 콘텐츠로 사랑받고 있으며, 3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건강식품 브랜드 잇포유를 런칭해 다이어트 보조제 등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고 있다. 잇포유는 대전 유성구 복용동에 위치해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