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우용 “일제 불매운동 반대론자들, 역사상 매국노의 한결 같은 주장”
    전우용 “일제 불매운동 반대론자들, 역사상 매국노의 한결 같은 주장”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7.18 19: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등으로 우리나라에 경제적 압박을 해오고 있는 것에 일제 불매운동 등 對日 맞불대응을 부정적으로 보는 견해에 대해 ‘매국적 토왜들의 주장’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18일 매국노인 이완용이 조선말기 을사늑약 당시 행한 매국적 발언을 보란 듯이 인용했다.

    “이번 일본의 요구는 대세상 부득이한 것으로 반드시 목적을 관철하려고 할 것이다. 일본의 요구를 거절할 수 없을진대 원만히 타협하여 일본의 제의를 수용하고 우리 요구도 관철하는 것이 좋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1920년대 ‘조선물산장려운동’에도 두 종류의 반대론이 있었다”며 ”하나는 ‘공연히 총독부의 심기를 건드리지 말라’는 토왜들의 주장이었고, 또 하나는 ‘조선인 자본가에게만 좋은 일’이라는 사회주의자들의 주장이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일본이 선제 도발한 지금 ‘일제 불매운동하면 우리 기업과 상인도 피해를 입으니 하지 말라’고 하는 건, 적군이 성 밑에 왔는데 ‘싸우면 우리 편 사상자도 생기니 항복하자’라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그리고는 “’우리 편 피해도 생기니 항복하자’는 말은, 역사상 모든 매국노의 한결같은 주장이었다”라고 언급, 이를 패배적 사대주의적 관점에서 꼬집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둘기 2019-07-22 05:15:04
    진정한 매국은 일개 나부랭이(을사오적)들이 떠드는게 아니라 한 명의 지도자가 나라를 허약하게 이끄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역사는 하나의 "살점"이 아니라 혈관과 신경이 연결되어 하나의 "신체"로써 그 역할을 하는 것인데, 지금 한국은 수출규제, 불매운동.. 이렇게 따로 따로 각기 다른 살점으로 놓고 지금의 문제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불매운동 반대론자의 주장이 매국노와 같다고 주장하신 부분은 엄연히 역사를 인식하는 논리구조의 부실함이 드러난 점이라 지적하고 싶습니다. 진정한 애국은 해비급의 체급을 가진 상대를 비난하는게 아니라 한국의 국력을 해비급 이상으로 만들기 위해 실천하는 사람입니다. 그 과정에서 상대의 공격에 넘어질 수 있겠지만 불매운동같이 허약하고 실효성 없는 반격을 하지 않습니다. 애국자는 절대로.

    비둘기 2019-07-22 04:59:47
    논리 구조는 비슷할지라도 맥락은 다릅니다. UN이라는 국제 기구도 없던 시절의 이완용의 발언은 충분히 매국 행태라 지적할 수 있겠습니다만 현 21세기 UN이라는 기구와 세계 경찰을 자처하는 미국 그리고 무역을 하기에 대외 관계가 중요한 두 국가 사이에서, "침략","전쟁","매국" 이라는 단어가 나올 수 있겠습니까? 불매운동은 양국간 외교 마찰에서 비롯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그 본질을 호도하는 것을 넘어, 반일 프레임으로 국민의 감성을 치트키로 총선 표심 모으기에 이용하는거 아닙니까? 자유 시장 경제를 추구하는 국가에서 "신뢰"는 절대적인 무기이자 약점입니다. 이완용의 시대와 현 시대는 다르고 그에 따라 일본을 대하는 태도도 다르다는 것을 인지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동감 2019-07-19 09:04:57
    동의합니다
    근현대사 공부 무료강의도 참 많은데 다들 시간내서 역사공부 조금만 하고왔으면 좋겠어요
    참 화나고 마음아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