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청정한 내포에서 살고 싶다"
"우리는 청정한 내포에서 살고 싶다"
내포 555MW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 22일 도청서 기자회견
환경영향평가 중단·발전 용량 전면 재검토 촉구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7.2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 시설 건립을 둘러싼 주민 반발이 재점화되고 있다.

연료가 고형폐기물(SRF)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변경됐지만, 이 과정에서 주민과 사전 협의 없이 발전 용량이 커졌다는 이유에서다.

내포 555MW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2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업 재검토를 주장했다.

지난 2010년 8월 사업자인 내포그린에너지는 SRF를 사용한 열병합발전소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주민들은 SRF 연료 사용 시 1급 발암물질(다이옥신)이 나온다며 반발했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6월 내포그린에너지 공사계획을 조건부로 승인하면서 연료전환 이행을 권고했다.

같은해 9월 충남도는 산자부와 ‘내포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을 개최했다.

협약에 따라 연료는 SRF에서 LNG로 변경되면서 갈등은 일단락됐고, 사업은 추진돼 왔다.

그러나 이날 대책위는 발전소 발전 용량이 과다하게 설계됐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대책위에 따르면 LNG 발전 용량이 10만 자족도시로 계획된 내포는 현재 3만9822호에 555MW를 공급한다.

20만 자족도시인 경남 양산은 6만3514호에 114MW를 공급한다.

내포 555MW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2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포 집단에너지 시설 반전 용량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내포 555MW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2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포 집단에너지 시설 반전 용량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대책위는 “양산이 내포보다 면적이 2배 이상 크다. 하지만 발전 용량은 내포가 더 크다”며 “양산과 비교하면 용량이 과다 설계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6월 산업부는 주민 합의 후 사업 진행을 권고했지만, 충남도는 선포식 이후 한 번도 용량변경 관련 주민협의와 공청회를 하지 않았다”며 “주민에게 협의 없이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주장했다.

또 “집단에너지 사업은 환경과 주민 복리 증진이 목적이지만 이번 일은 심각한 국가폭력”이라며 “불합리한 행정 태도에 맞서 주민 거주권과 환경권, 재산권 수호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예산군과 홍성군은 지난 5월 3일 환경영향평가정보지원시스템을 통해 내포집단에너지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발전 용량이 5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자, 지난 15일 집단에너지 시설이 지역 난방을 위한 최소한 시설로 추진할 것을 요구하며 대책위가 결성됐다.

이후 19일 예산군청과 홍성군청을 항의 방문했다. 또 내포신도시 곳곳에 130여 개 현수막을 내걸었다.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는 23일과 24일 각각 삽교읍·홍북읍 주민복합지원센터 내포출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내포신도시에 걸려 있는 현수막.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내포신도시에 걸려 있는 현수막.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