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천안시 유치 확정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천안시 유치 확정
    1일 대한축구협회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유치 확정 협약 체결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9.08.0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영 시장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본영 시장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확정했다.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대한축구협회와 유치 확정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구본영 시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시도의원, 직능단체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구본영 시장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협약서에 서명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양 기관 협약 주요 내용으로 47만8천㎡ 부지에 천연·인조잔디 구장(12면)과 소형 스타디움, 실내훈련장, 유스호스텔, 축구박물관, 풋살장, 테니스장, 실내체육관 등을 2024년 1월 31일까지 준공한다.

    구체적으로 시는 축구장 5면, 풋살장, 테니스장, 실내체육관, 축구박물관을 조성하고, 대한축구협회는 사무동, 축구장 7면, 소형스타디움, 실내훈련장, 유스호스텔을 각각 분담해 설치한다.

    세부 일정을 보면, 도시개발 사업 구역지정, 시행자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고시는 2020년 7월 31일까지 완료한다.

    토지 협의취득‧수용 및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고시는 2021년 9월 30일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천안시가 조성한 시설물 운영과 관리는 민간에 위탁한다.

    시는 이 외에도 프로축구팀 창단, 유스호스텔 민자 유치 연계, 스포츠의료지원센터 연계, 시내버스 직통노선 신설, 4차선 진입도로 개설 및 하이패스 IC신설, 미세먼지 저감 및 녹지공간 확보, 대한축구협회 상주직원 주거 안정 지원 등을 시행한다.

    대한민국축구센터 유치 협약식 후 참석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축구센터 유치 협약식 후 참석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 대한민국 축구발전과 축구를 통한 체육진흥을 위해 2020년부터 매년 10억 원씩 10년간 100억 원의 축구발전기금을 조성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준공일로부터 6개월 이내(2024년 7월)에 천안시로 이전한다.

    천안 지역 농산물을 우선 구매하며, 지역 인재를 채용하는데 노력하는 의무를 가진다.

    부지 조성 및 시설물 설치를 위한 사업비는 대한축구협회가 458억 원, 천안시가 1100억 원을 분담한다.

    시비 1100억 원은 국비 200억 원, 도비 400억 원, 부지매각비 180억 원와 생활SOC사업 등 국비 50억 원 등을 통해 충당한다.

    나머지는 시비 270억 원을 4년 6개월에 걸쳐 투입할 계획이다.

    기타 사업으로는 축구종합센터와 주변지역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4차선 진입전용도로 개설한다.

    하이패스 IC신설에 250억 원 등 432억 원을 국비와 시비로 충당한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확정했다”며 “시민 여러분과 기관·단체 등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천안이 명실공히 세계 축구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