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무역보복에 분노한 우리 시민들 “아베 정권 사죄하라”
    일본 무역보복에 분노한 우리 시민들 “아베 정권 사죄하라”
    3일 주한일본대사관 앞 제3차 촛불문화제....1만 5천여명 동참
    • 지유석
    • 승인 2019.08.03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정권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자 분노한 시민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항의 퍼포먼스를 펼쳤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아베 정권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자 분노한 시민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항의 퍼포먼스를 펼쳤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한국 시민사회의 목소리가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울려 퍼졌다.

    민주노총, 정의기억연대, 한국YMCA, 흥사단, 한국진보연대 등 682개 단체가 꾸린 아베규탄시민행동(아래 시민행동)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아베정권 규탄 제3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촛불문화제를 마친 뒤 시민들은 일본대사관 앞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시민들은 대사관 앞에 멈춰서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현수막을 흔들었다. 이어 “일본 식민지배 사과하라”, “무역보복조치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아베 정권을 규탄했다. 

    이번 촛불문화제는 아베 정권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조치 이후 처음 열리는 규탄집회다. 이런 이유로 시민들의 참여열기는 뜨거웠다.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3차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3차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집회 참가인원이 이날 열기를 잘 드러낸다. 촛불문화제엔 주최측 추산 약 1만 5천 여명이 참여했다. 5천 여명이 참여한 2차 촛불문화제에 비해 세 배 늘어난 수치다. 

    이날 서울 날씨는 고르지 않았다. 그럼에도 현장에 모인 시민들은 자리를 지켰다. 주최측도 날씨와 무관하게 촛불문화제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언론의 관심도 뜨거웠다. AP·로이터 등 영미권 외신은 물론 일본 공영방송 NHK, 도쿄방송 등 일본 언론도 현장을 취재했다. 이를 본 일부 시민은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주위에서 이성적인 대응을 촉구하며 만류해 불상사는 없었다. 시민들은 세종대로를 거쳐 광화문 조선일보 사옥에서 행진을 마무리했다.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조치가 일으킨 파장은 전국 단위로 퍼질 기세다. 충청권의 경우, 보복 조치가 취해진 2일 충남도의회(의장 유병국)는 성명을 내고 “자유무역과 한일 양국간 관계 증진에 반하는 일본의 치졸한 보복성 조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충남도의회는 “충남 뿐 아니라 우리나라 핵심 산업인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이어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과거 우리나라를 침략해 경제발전의 길을 철저히 막은 일본은 100여 년이 지난 지금 과거로 퇴행하고 있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도 "그동안 지방정부 차원에서 진행해왔던 일본과의 교류를 이 시간 이후로 무기한 연기하고, 일본에 대한 관광과 식품관리도 강화해 나아가겠다"고 선언했다. 

    아베 정권 규탄 촛불문화제는 다음 주말인 10일, 그리고 광복절인 15일에도 이어진다.  시민행동은 광복절엔 전국적인 규모의 촛불문화제를 예고해 아베 정권의 무역보복 조치에 따른 파장은 예측불허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