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대주택 백지화…대전 옛 충남경찰청사 활용 궤도 수정
    임대주택 백지화…대전 옛 충남경찰청사 활용 궤도 수정
    기재부, 세무서 등 4개 기관 통합청사 건립 발표…당초 임대주택‧전문 공연장 철회
    안 그래도 부족 주차장, 건립 시 민원인 차량 몰릴 듯…이전 기관 기존 부지 숙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2023년까지 조성될 정부 통합청사 조감도. 사진=기획재정부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2023년까지 조성될 정부 통합청사 조감도. 사진=기획재정부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옛 충남지방경찰청을 임대주택과 전문 공연장으로 활용하겠다는 대전시 계획이 틀어졌다.

    기획재정부가 이곳을 대전중부경찰서 등 4개 기관의 통합청사로 활용하겠다고 하면서다.

    또 4개 기관의 기존 부지 활용과 통합청사 건립에 따른 주차장 개선 문제도 대전시가 고민해야할 숙제로 급부상했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중구 선화동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720억 원을 투입, 정부 통합청사를 2023년까지 건립한다고 발표했다. 

    지하 2층, 지상 9층, 연면적 2만 8694㎡ 규모의 통합청사에는 대전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이하 현 선화동 위치), 대전지방교정청(현 유성구 대정동 소재) 등 대전 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한다. 

    당초 대전시는 옛 충남경찰청사 부지에 청년, 신혼부부를 위한 임대주택을 계획했다. 전문 공연장 조성도 염두에 뒀다. 상주인구 유입으로 원도심 활성화를 노리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부지의 문화재 가치가 임대주택 조성에 발목을 잡았다.

    통합청사(옛 충남경찰청사) 예정 부지 바로 옆에는 옛 충남도청사가 있다. 충남경찰청사와 옛 도청사는 한 울타리 안에 함께 있는 이웃사촌이다.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 자료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ㄱ지ㅏ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 자료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일제식 건물 등 근대 문화재 가치가 큰 옛 도청사 옆에 임대주택을 조성한다는 것은 두 건물의 성격이 맞지 않는다고 기재부가 판단한 것이다. 

    여기에 임대주택이 조성될 경우 통합청사의 층수가 높아지는 등 건물 형태가 바뀔 수밖에 없어 대전시 계획이 백지화됐다.

    또 대전시 관계자는 “전문 공연장의 경우 옛 충남경찰청사 부지 소유권을 중앙정부로부터 갖고 올 수 없는데다 재정부담 문제도 있었다”며 “기재부의 건립 기준과도 맞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재부 계획대로 통합청사가 건립된다 하더라도 해결해야할 문제는 산적해있다. 

    우선 주차장 문제다. 

    지금도 옛 충남경찰청사 일대 주차장에는 많은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옛 도청사 안에 있는 대전평생교육원 등으로 사람들이 몰리는데다 일부 부지는 시민들을 위해 개방돼 있어 빈 공간을 찾기 힘든 실정이다. 

    옛 충남도청사 및 충남지방경찰청사 주차장을 가득 메운 차량들. 자료사진=굿모닝충청 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옛 충남도청사 및 충남지방경찰청사 주차장을 가득 메운 차량들. 자료사진=굿모닝충청 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더구나 지난해 기준 중구 관내 차량대수 별 주차장 확보율은 75.9%으로 대전 5개 자치구 중 주차장이 가장 부족하다. 

    시민 송 모(59)씨는 “옛 충남도청사에서 행사가 열리는 날에는 이곳에 진입하기도 어려운 거 같다”며 “주차하느라 이곳을 몇 번이나 빙빙 돌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이런 가운데 4개 기관이 통합청사로 이전할 경우 더 많은 민원인 차량이 몰려 주차장이 비좁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청사의 지하 주차장을 더 파기엔 추가 공사비 부담도 가중돼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이다.

    이외에도 4개 기관의 기존 부지 활용 방안도 대전시가 찾아야할 숙제다. 

    대전시 관계자는 “옛 도청사의 새 주인인 문화체육관광부와 대전시가 이곳에 대한 활용방안을 고민하면서 주차장을 확보해야할 듯 하다”며 “4개 기관의 기존 부지는 각 기관과 상의를 거쳐 마스터 플랜을 수립해야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