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시·도의회 의장 "아베 정부 경제침략 행위 즉각 철회"
    전국 시·도의회 의장 "아베 정부 경제침략 행위 즉각 철회"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12일 일본대사관 앞서 규탄 성명 발표
    유병국 충남도의장 "충남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 비중 커"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8.1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7명 시·도의회 의장이 12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전국 17명 시·도의회 의장이 12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전국 17명 시·도의회 의장이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명단 제외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12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부 내정간섭과 경제침략 행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을 통해 이들은 일본 정부 태도가 한국 사법부 독립성을 훼손하는 조치라고 밝혔다.

    특히 입법·사법·행정 삼권이 분리된 한국 헌정질서를 무시한 내정간섭 행위라고 비난했다.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유병국 충남도의장은 “충남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며 “관련 기업의 자립 기반 지원·육성책 마련을 위해 집행부와 긴밀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도의회 차원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산업 현장 어려움을 파악하겠다”고 약속했다.

    송한준(경기도의회 의장) 회장은 “아베 정부가 사실상 경제라는 무기로 정치적 침략을 강행했다”며 “17개 시·도의회가 국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