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산 자동차 부품 산업 활력 기대
    아산 자동차 부품 산업 활력 기대
    양승조 지사, 12일 아산 방문…전기상용차 부품산업 육성 계획 밝혀
    차량 부품 설계, 금형제작 사업 탄력…“인프라 개발 아산이 주도해야”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08.1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자동차 부품 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전기상용차 부품산업'을 아산시에 육성하기로 약속했다.

    양 지사는 12일 아산시를 방문해 이 같은 계획을 밝히고, 오세현 아산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아산시와 충남테크노파크,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72억 원(국비 50억, 도비 22억)을 투입해 차량과 부품 설계 금형제작, 시뮬레이션, 차체조립 같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책 협약 내용은 ‘소형 전기상용차 개발을 통한 자동차 부품 수출지원’을 산업통상자원부와 (도가) 주관하는 2020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해 우선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양 지사는 “최근 자동차 산업은 친환경, 정보화기술 융합, 안전기술 강화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며 “친환경분야 글로벌 트렌드인 내연기관 축소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 14개 지역 대학에서 자동차산업 관련 전문인력을 매년 4000여 명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며 “전국에서 6번째로 자동차부품을 많이 수출하는 지역이며 전체 자동차 부품 수출액의 7.4%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아산시는 25.4%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환경은 자동차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최상의 입지조건이라 할 수 있다”며 “미래차 혁신성장의 동력으로써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조기에 열기 위해 내연기관 차에 비해 손색없는 주행거리와 충전시간을 확보한 전기차 인프라 개발을 아산시가 주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협약에 앞서 친환경 에너지타운(배미동) 등을 찾아 급변하는 미래 정보화 기술을 살폈다.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아산 장애인국민체육센터로 자리를 옮긴 양 지사는 도정 비전·방향을 공유하고, 시민과 대화를 나누며 현안 사항을 들었다.

    시민은 사전에 준비한 복지, 지역경제, 보건·환경, 문화·체육·관광, 민관협력 분야 등에 대한 분임토의를 열고, 주제발표를 통해 정책 추진에 ‘나침판’ 역할을 자처했다.

    이날 시민들은 지역아동센터 활성화 방안, 청년·지역기업 연계 취업 지원, 신성장 KTX 역세권 연구·개발 집적지구 조성, 도시개발사업 활성화, 공공문화시설 확충, 복합체육여가 공간 조성을 위한 곡교천 부지 활용 방안, 민관협력 강화 등을 건의·제시했다.

    이에 대해 양 지사는 “아산시는 한반도의 중심이자 충남 최서북단에 위치해 서해안과 경부고속도로, 장항선, 경부고속철도 등 강화된 교통인프라를 통해 수도권과 충남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역사와 전통, 문화와 첨단산업이 공존하는 아산시를 활력 넘치는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난해 35건 건의와 제안 가운데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사업 같은 모두 10건의 건의사항을 완료했다”며 “아산 성웅 이순신 축제 지원 등 8건은 아직 추진 중인데 천안천 주변 시설 보수와 개발 같은 13건은 중앙정부와 협의해 추진하도록 역량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