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승조 지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참배
    양승조 지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참배
    8월 14일 ‘기림의 날’ 맞아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 방문…헌화·분향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08.13 13: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을 방문해 참배했다.

    양 지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고 피해자 존엄성 회복을 위해 제정한 '기림의 날(8월 14일)'을 맞아 이 곳을 찾았다.

    추모 행사는 올해부터 발의·시행 중인 ‘충청남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충남도 실·국·원장 등 30여 명도 양 지사와 함께 망향의 동산을 찾았다.

    양 지사 일행은 위령탑에 헌화·분향하고, 장미 묘역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넋을 기렸다.

    국립망향의 동산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4명이 안장돼 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8월14일은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해 일본군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날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8-13 19:33:13
    위안부 피해자가 아니라. 일본군 전쟁 성노예 피해자 입니다. 어떻게 컴포트우먼이죠? 섹슈얼슬레이브 입니다. 언론사도 정부도 위안부 단어 사용에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