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산 출신 유한종 선생 독립유공자 선정
    서산 출신 유한종 선생 독립유공자 선정
    해미면 뒷산 올라 독립선언서 낭독하고 만세시위…'만세서산'이 포상 신청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8.1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 출신 유한종 선생이 3.1 독립운동의 공훈을 인정받아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자료사진: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 출신 유한종 선생이 3.1 독립운동의 공훈을 인정받아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자료사진: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 출신 유한종 선생이 3.1 독립운동의 공훈을 인정받아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국가보훈처는 1차 심사를 통해 유한종 선생의 공훈을 인정, 이달 중 대통령 표창을 포상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서산시청 시정연구동아리 ‘만세서산’(회장 이재휘)는 독립운동에 헌신했음에도 독립유공자로 선정되지 않은 지역 출신 인사 10명에 대해 당시 형사 사건자료 등을 수집, 국가보훈처에 포상 신청한 바 있다.

    유한종 선생은 1919년 3월 24일 해미공립보통학교 졸업생 환송회를 계기로 학생 및 주민들과 해미면 뒷산에 올라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시내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시위를 벌이다 일본 경찰에 보안법 위반으로 붙잡혀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파악된 서산 출신 독립유공자는 유한종 선생을 포함해 총 38명이다. 아쉽게도 유한종 선생의 사진자료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만세서산’ 이재휘 회장은 “앞으로도 미 선정된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 독립유공자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