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외교부 제안사업 선정…국비 확보
    대전시, 외교부 제안사업 선정…국비 확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 모습. 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청 전경 모습. 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는 외교부의 ‘2020년 외교부(KOICA) 정부부처 제안사업(글로벌연수)’ 공모에 대전시-유네스코(UNESCO)-세계과학도시연합(WTA) 스마트시티 정책역량 강화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글로벌연수 사업은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의 개발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개발도상국과 공유하고 역량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35개 정부부처 및 지자체가 응모한 이번 공모에서 강원, 경북, 광주, 전남, 충북 지자체와 함께 선정돼 국비 4억 8000만 원을 확보했다.

    대전시는 유네스코와 스마트시티(Smart-City)를 주제로 내년부터 2022년까지 대전시 자매‧우호도시인 베트남 빈증성,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 라오스 루앙프라방 3개 저개발국 20명을 초청해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사업 첫해인 2020년에는 스마트시티와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수원도시 세부 정책 및 방향성을 결정하기 위한 구체적인 액션플랜 수립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이번 초청 연수사업이 수원국의 경제‧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과학도시 대전의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