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600가구’ 대전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잰걸음’
    ‘3600가구’ 대전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잰걸음’
    14일 통합심의원회서 경관, 토지이용계획, 교통 등 조건부 의결
    관평동 일원 임대‧분양 공동주택 건설 가시화…무주택자 우선 공급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의 대략 위치도
    대전 유성구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의 위치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 용산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용산개발(주)이 제출한 ‘대전 대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구계획 통합심의위원회 상정 안건’을 통합심의위원회가 14일 심의한 결과 ‘조건부 의결’로 결론을 냈다. 

    통합심의위원회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의 교통, 경관, 건축, 재해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하는 곳이다.

    이날 통합심의위원회는 경관계획에서 “공동주택 외벽 색채를 대전시 2025 도시계획 기본 계획에 맞춰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토지이용계획 중 유치원 부지의 위치 조정 및 대전시와 협의에 따른 유성대로 연결 도로 설치를 주문했다는 전언이다. 

    사업자 대전용산개발(주)이 이런 요구 사안을 반영, 새로운 사업 계획을 신청한 뒤 승인이 나면 사업이 가시화된다. 분양 시기는 미정이다. 

    해당 사업은 유성구 관평동 353-1번지 일원에 총 3597가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 주택을 짓는 사업으로 분양 물량이 1766세대, 임대 물량이 1831호다. 

    임대 물량이 51% 이상이어야 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기존 뉴스테이보다 공공성을 강화한 문재인 정부의 주거 안정화 사업이다. 

    기존 뉴스테이와 달리 달리 무주택자에게 주택이 우선 공급된다. 일반공급의 경우 90~95%, 특별공급은 70~85% 등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가 적용된다. 주요 공급 대상인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해 공동주택 전용면적이 중소형으로 구성된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공급촉진지구 ▲LH 연계 ▲정비사업 등 3가지 형태로 나뉜다.

    이번 사업은 공급촉진지구에서 추진된다. 용산동 공급촉진지구는 대전시가 지난 해 5월 자체 지정한 곳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 내 공급촉진지구는 용산동을 포함한 총 3곳으로 이날 조건부 의결로 용산동이 가장 빠른 발걸음을 보이고 있다”며 “추후 사업자가 사업계획 승인, 감리단 선정, 착공 승인 등의 행정절차를 밟을 경우 입주자 모집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