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복절 하루 앞두고 대전시민 "NO아베" 촛불 들었다
    광복절 하루 앞두고 대전시민 "NO아베" 촛불 들었다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타임월드 앞서...얼음 부수는 퍼포먼스·거리행진 이어져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4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하루 앞둔 14일 대전에서는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하는 시민 촛불 집회가 개최됐다.(사진=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광복절 하루 앞둔 14일 대전에서는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하는 시민 촛불 집회가 개최됐다.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과 평화나비대전행동은 이날 대전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아베규탄 대전시민 2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강하게 분 바람 탓에 핸드폰 조명을 촛불삼아 든 시민들은 "일본의 역사왜곡과 경제보복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행사에서는 '토착왜구', '경제침략' 등의 문구가 담긴 얼음을 망치로 깨부수는 퍼포먼스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또 을지대병원노동조합 '노래패'와 대전청년회노래모임 '놀'의 공연도 이어져 시민들의 열기에 힘을 보탰다. 

    첫 번째 주자로 발언에 나선 최영민 대전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오늘 첫 번째로 발언에 나서 뜻깊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위안부 할머니들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당당한 사죄와 반성을 외쳐왔다"며 "하지만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반성의 모습도 보이지 않고 있다. 더욱 문제는 한국 사회에서도 '위안부는 성매매 여성과 같다'는 등 망언을 일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들을 모두 방치해 왔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역사적 정의를 확보해야 한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은 우리의 언니이자, 누나, 딸 혹은 어머니다. 그녀들의 안타까움과 고통을 이해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성호 대전시민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촛불을 들고 우리는 오늘도 이 자리에 섰다"며 "일부 양심있는 일본 시민들도 아베정권에 투쟁하고 있다. 우리 대전시민들도 이들과 함께 연대해 동아시아의 평화를 수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복 (사)대전충남겨레하나 공동대표는 "일본의 전쟁범죄자들은 제대로 처벌받지 않고 온전히 일본사회의 지배세력으로 부활했다. 또 이들과 우리나라의 토착 친일 매국노들이 손을 잡으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들에 강력하게 반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행사는 전날 대전 서구 둔산동 보라매 공원에 설치된 강제징용 노동자상까지의 거리행진으로 마무리 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