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니클로 매장서 손님과 말다툼 한 시민단체 관계자
    유니클로 매장서 손님과 말다툼 한 시민단체 관계자
    경찰 "업무방해로 112 신고… 종합적으로 조사 중"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와 석오이동녕선생선양회 등 시민단체는 지난 7월 5일 일본 의류브랜드 천안유니클로매장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 집회를 개최했다.(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와 석오이동녕선생선양회 등 시민단체는 지난 7월 5일 충남 천안시의 유니클로매장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 집회를 개최했다.(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다가, 매장 안에서 손님과 말다툼한 대전지역 시민단체 관계자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19일 대전 둔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2시 30분께 대전 서구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서 시민단체 관계자 A 씨가 손님과 말다툼을 벌였다. 

    A 씨는 매장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다가, 매장 안으로 들어가 손님에게 "일본 제품을 사야만하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장 측은 업무방해로 112에 신고했고, 경찰은 A 씨를 불러 사건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업무방해로 112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착수했다"며 "사건을 종합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