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빅데이터 분석한 공주시…"CCTV 44곳 우선 설치"
    빅데이터 분석한 공주시…"CCTV 44곳 우선 설치"
    시 전체 면적을 9만247셀로 나눈 뒤 여성인구와 단독주택 밀집도 가중치 부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8.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공주시는 행정안전부의 빅데이터 표준 분석모델을 활용해 관내 CCTV 우선 설치지역 44곳을 선정했다.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공주시는 행정안전부의 빅데이터 표준 분석모델을 활용해 관내 CCTV 우선 설치지역 44곳을 선정했다.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충남 공주시는 행정안전부의 빅데이터 표준 분석모델을 활용해 관내 CCTV 우선 설치지역 44곳을 선정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CCTV 설치 위치 선정 시 보다 객관적인 근거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진행됐다.

    이를 위해 시 전체 면적을 총 9만247셀(Cell)로 나눈 뒤 ‘감시취약지수’와 ‘범죄취약지수’에 여성인구 및 단독주택 밀집도를 고려한 가중치를 부여해 CCTV 설치지수를 산정했다.

    그 결과 CCTV 설치지수가 15점 이상인 ‘최우선 설치 등급’은 11곳으로 유구와 계룡, 금학동이 각각 2곳, 반포와 우성, 사곡, 중학동, 웅진동이 각각 1곳으로 나타났다. 또한 13점 이상인 ‘우선 설치 등급’은 33곳으로 분석됐다.

    시는 이 같은 분석 결과를 토대로, 현장 확인 등을 거쳐 CCTV 설치 사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최인종 행정지원과장은 “과학적인 분석을 통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으로 시민들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CCTV 실제 감시 반경 및 범죄발생현황, 유동인구 데이터 등을 활용해 보다 상세한 결과를 산출, 시책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