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보령댐 '가뭄 경계단계' 진입, 환경부 상시관찰 나서
    충남 보령댐 '가뭄 경계단계' 진입, 환경부 상시관찰 나서
    저수율 26일 기준 28%까지 낮아져....강수량 예년에 비해 53% 그쳐
    • 지유석
    • 승인 2019.08.2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목적댐인 충남 보령댐 저수율이 26일 기준 28%(32.9백만 톤)까지 낮아져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했다. Ⓒ 환경부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다목적댐인 충남 보령댐 저수율이 26일 기준 28%(32.9백만 톤)까지 낮아져 가뭄 경계단계에 진입했다. Ⓒ 환경부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다목적댐인 충남 보령댐 저수율이 26일 기준 28%(32.9백만 톤)까지 낮아졌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날 보령댐이 가뭄 경계단계이 진입했다고 밝히고 용수수급상황실을 운영해 용수수급상황을 상시 관찰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또 생활·공업용수 공급에 지장이 없도록 보령댐 도수로를 가동, 금강 하천수를 하루 최대 11.5만 톤 만큼 보령댐에 보충할 방침이다. 

    보령댐은 한 달 전인 7월 24일 가뭄 ‘주의단계’에 진입, 하루 2.7만 톤을 방류하던 하천유지용수 공급을 중단하는 등 긴축운영을 시행해왔다. 

    보령댐 저수율 감소는 강수량 부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올해 1월 1일부터 8월 25일까지 보령댐 유역의 강수량은 예년 대비 53% 수준이며, 홍수기 중인 6월 21일부터 8월 25일까지는 49%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용수수급 상황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국민들이 물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댐을 철저하게 운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