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거 반성 없다”…대전 서구, 한일 킥복싱대회 중단
    “과거 반성 없다”…대전 서구, 한일 킥복싱대회 중단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청사 모습. 자료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서구청사 모습. 자료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한민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대전 서구가 일본과의 문화 교류에 이어 체육 교류까지 끊었다.

    서구는 10월 12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6회 서구청장배 한·일 킥복싱대회’를 잠정 중단한다고 28일 밝혔다.

    매년 열리는 해당 대회에선 양국 유·청소년 선수들이 킥복싱 실력을 겨루는 국제전이다. 

    이번 대회에는 일본 선수 및 지도자 등 10여 명이 서구를 방문, 경기와 관광 일정을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한일 관계가 악화되자 서구 측은 지난 2일 이 대회의 무기한 중단 의향을 일본 측에 보냈다. 

    이에 일본 측은 예정대로 대회를 개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서구 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따라서 올 대회는 국내전으로만 개최된다. 

    서구는 일본 도치기현과의 문화 교류에 이어 킥복싱대회까지 문화·체육 분야 교류활동을 모두 중단하게 됐다. 

    장종태 청장은 “지난 과오를 반성하기는커녕 경제보복에 나서는 아베 정권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전국을 휩쓸고 있다”면서 “대전 서구에서도 단합된 힘으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