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을지대학교병원 노사 올 임금 11% 인상 합의
    을지대학교병원 노사 올 임금 11% 인상 합의
    “2년 연속 전국 최고 수준인 두 자릿수 인상률… 간호직종 추가 인상 계획”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09.0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지대학교병원 전경. 사진=을지대학교병원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을지대학교병원 전경. 사진=을지대학교병원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을지대학교병원 노사가 올 임금을 총액 대비 11% 인상키로 합의했다.

    을지대학교병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 최고 수준인 두 자릿수 인상률에 합의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11.28% 인상한 바 있다.

    병원 측은 “전국적으로 보건의료노조 산하기관 임금인상률이 3-5% 내외인 반면, 을지대학교병원은 2년 연속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지역병원 간호 인력난 해소의 일환으로, 간호직종에는 합의한 11%와는 별도로 추가 임금 인상을 계획 중에 있다”라며 “이달 말까지 지급키로 한 인상 소급분을 추석 전에 지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용 원장은 “병원을 향한 애정을 바탕으로 노사가 상호 이해와 양보를 통해 합의에 이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노사가 합심해 지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지역사회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