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유성서 진잠파출소, 신축이전 개소식
    대전 유성서 진잠파출소, 신축이전 개소식
    1985년 건축돼 노화 심각...유성구 원내로 57번길로 새 보금자리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9.0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경찰서 진잠파출소가 신축·이전했다.(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 유성경찰서 진잠파출소가 건축된 지 34년 만에 신축·이전했다. 

    유성경찰서는 4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조승래·이상민 국회의원, 정용래 유성구청장, 하경옥 유성구의회 의장 등 지역기관 단체장과 협력단체장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잠파출소 이전 개소식을 가졌다.

    진잠파출소는 30명의 경찰관이 근무하면서 진잠동(10개동, 관할면적 49.6㎢) 14,446세대의 치안인구를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진잠파출소는 1985년 건축돼 노후화가 심한데다 외곽에 위치하고 있어 주민 접근성도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때문에 경찰은 유성구 원내로57번길에 (대지면적 1,577.60㎡(477평), 지상 2층 규모) 새롭게 진잠 파출소 신축을 추진했고, 이번 이전으로 경찰관 근무여건 개선 뿐만 아닌 주민 접근성 향상 등 치안서비스도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운하 청장은 “진잠파출소 신축 이전으로 근무여건 뿐만 아니라 치안서비스도 개선될 수 있도록 시민 속으로 보다 가까이 다가가는 적극적인 치안활동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