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도 공무원이 현대제철 고장 은폐?
    충남도 공무원이 현대제철 고장 은폐?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 주장
    충남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징계 요구
    김용찬 충남도 부지사 "공무원이 고의로 감추진 않았을 것" 해명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9.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10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 사과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10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 사과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충남도와 현대제철이 지난 2017년 2월 맺은 자발적 감축 협약이 도민을 기만한 협약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진환경운동연합 등 16개 단체로 구성된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이하 위원회)는 10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 사과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충남도가 현대제철이 저감장치 고장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숨긴 채 협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위원회는 충남도가 2017년 1월 작성한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배출저감 협약체결’ 문서를 공개했다.

    해당 문서를 보면 제철소 가동 후 연차적으로 설비가 증설돼 배출량이 증가했다고 기재됐다.

    실제 대기오염물질 배출현황에는 1·2고로를 가동하던 2013년 1만1230톤이 배출됐다.

    이듬해 3고로 증설 후 배출량은 1만4977톤으로 늘었고, 특수강·냉연 공장이 증설된 2015년과 2016년 각각 1만9692톤과 2만3378톤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증가는 3개 소결로에 설치된 저감시설 ‘활성탄흡착시설’고장으로 질산화물·황산화물이 증가했다는 것이 위원회 주장이다.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공개한 문서.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공개한 문서.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즉 당시 실무자가 협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설비 고장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해당 문서는 도지사에게까지 보고됐다.

    이후 도는 2017년 2월 현대제철, 당진시, 국회의원과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배출저감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제철은 4600억 원을 들여 2016년 2만3378톤에 달했던 배출량을 2020년까지 1만4027톤, 40%(9351톤)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정했다.

    유종준 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충남도가 철저한 감사를 통해 자발적 감축이라는 이름의 도민 기만 실체를 밝히고 책임자를 징계해야 한다”며 “충남도가 도민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만약 충남도가 제대로 진상을 규명하지 않거나 책임자 징계에 소홀할 경우 주민·감사원 감사 청구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이날 브리핑을 갖고 “자세한 내막은 파악해 보겠다”면서 “다만 공무원이 일할 때 여러 가지 정황을 살펴본다. 고의로 감추고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