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지역 시민연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해야"
    대전지역 시민연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해야"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서 기자회견 개최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철회를 위한 시민연대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가족과 친인척의 불법도 다스리지 못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사진=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지역 시민연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철회를 위한 시민연대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가족과 친인척의 불법도 다스리지 못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가장 강력한 불통 대통령이며, 독재 대통령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며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인사들을 20여 명이나 마구 임명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각계각층의 반대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잘못된 임명을 솔직히 인정하고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조국 장관은 책임지지 않는 사람이다. 부인이 기소됐으면, 남편으로 책임지고 사퇴했어야 했다"며 "가족의 부정부패도 다스리지 못하는 자가 어찌 국민에게 법 준수를 강조하는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한단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러 문제를 가진 조국 장관의 임명철회는 당연하다"며 야당에 "조국 장관 해임 건의안을 즉시 제출하고, 국정조사를 시작하라"고 주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