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첨단교통시스템 논란, 대전시 입찰 재공고 고민해야”
    [속보] “첨단교통시스템 논란, 대전시 입찰 재공고 고민해야”
    지역 업체 외면 조건 업계 볼멘소리 쏟아져… 김찬술 시의원 “사후관리 차원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첨단교통관리시스템 구축 용역 사업 범위. 사진=대전시 자료 일부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2019년 첨단교통관리시스템 구축 용역 사업 범위. 사진=대전시 자료 일부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속보>=지역 정보통신공사 업체 외면으로 눈총을 사고 있는 대전시가 첨단교통관리시스템(ATMS) 구축 사업의 입찰 재공고를 고민해야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관련기사: ‘32억 원’ 대형 공사…대전시 첨단교통관리시스템 입찰 ‘논란’>

    지난 8일 <굿모닝충청> 보도 직후 지역의 한 업체 대표는 기자에게 “대전시 입찰 방식으론 지역 업체가 설 자리가 없다”며 “앞으로 ATMS 공사가 많이 나올 거 같은데 이대로라면 대전에서 하는 공사는 모두 수도권 업체가 갖고 가게 될 것 같다. 전례 없는 악습이 생긴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의회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찬술 대전시의원. 사진=대전시의회 홈페이지
    김찬술 대전시의원. 사진=대전시의회 홈페이지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김찬술 대전시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구 2)은 1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대전시가 지역 업체를 배려하지 않고 있다는 게 이번 문제의 핵심”이라며 “현재 입찰 조건으로 공사를 따낼 수 있는 지역 업체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전시는 입찰 참가 조건을 정보통신공사업 면허 소지에다 교통분야 엔지니어링 사업자까지 포함시켜 공고를 냈다. 

    과거 이와 비슷한 공사에는 정보통신공사업 면허만 소지해도 입찰 참가가 가능한 것과 조건이 강화된 것이다. 대전시는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전문성을 갖춘 업체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김 의원은 “기술력이 아무리 좋다 해도 사후관리 차원에서 지역 업체가 선정되거나 폭넓은 참여가 보장되는 방법으로 입찰이 진행돼야한다”며 “대전 업체를 키워야하는 것도 대전시가 해야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만약 대전시가 입찰 재공고를 고민하지 않을 경우 다가오는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사안을 지적할 것임을 예고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달 30일 ‘2019년 첨단교통관리시스템(ATMS) 구축 용역’ 사업을 시장에 내놓으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총 공사비는 32억 원으로 업계에선 대형 공사에 속한다.

    입찰 참가 자격 조건이 까다로운데다 지역 업체 상생 방안을 뜻하는 상호협력방안 제안이 정성적 평가에 포함됐다. 평가위원들의 주관이 담긴 정성적 평가는 정량적 평가보다 객관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지역 업체의 참여가 확실히 보장돼 있지 않다는 것이다. 

    해당 사업은 ▲스마트 신호제어 ▲긴급 우선 차로 제공 ▲공영주차장 실시간 정보 제공 등을 위해 추진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