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승래 "검찰 개혁" vs 성일종 "터무니없다"
    조승래 "검찰 개혁" vs 성일종 "터무니없다"
    대전KBS 생생토론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등 '추석 민심' 주제로 격론 벌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9.1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국회의원(대전유성갑)과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놓고 격돌을 벌였다. (대전KBS 생생토론 유튜브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국회의원(대전유성갑)과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조국 법무부 장관 등을 놓고 격돌을 벌였다. (대전KBS 생생토론 유튜브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국회의원(대전유성갑)과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조국 법무부 장관 등을 놓고 격돌을 벌였다.

    ‘추석 밥상 민심’을 주제로 13일 오후 방송된 대전KBS 생생토론에 출연한 조 의원은 조 장관이 검찰 개혁의 적임자임을 내세운 반면, 성 의원은 각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하며 비판의 강도를 높인 것.

    먼저 조 의원은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지명하고 장관으로 임명하고자 한 것은 권력기관(검찰) 개혁을 위한 것이었다”며 “(그러나) 청문회 과정에서 검찰이 대통령의 인사권과 국회의 청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결과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검찰의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조 의원은 또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선출된 권력인 대통령과 국회를 상대로 정치적 개입을 한 것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었다”며 “제기된 의혹들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면 될 일이다. 본질적인 문제인 대통령과 국회, 선출되지 않은 권력과의 관계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성 의원은 “터무니없는 논리를 가지고 국민을 설득하다니 안타깝다”고 전제한 뒤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은 국민이 믿고 맡길 수 있는, 그 분야 최고의 적임자를 앉히기 위해 있는 것으로, 조 장관은 민정수석을 하면서 본인이 뽑아놓은 직원들에 의해 셀프 검증을 받은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또 조 장관 딸의 생년월일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며 “권력기관 개혁의 적임자가 조국밖에 없나? 개혁이 얼마나 어렵나? 도덕적으로 무장돼 있고, 훌륭한 후보가 가도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특히 전관예우 논란과 박연차 씨와의 관계 등으로 낙마한 안대희‧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언급한 뒤 “조국 장관은 펀드에 대해 잘 모른다고 했다. 그런데 부인이 고문료를 계속 받았다. 이걸 모를 리 있나?”라며 “스스로 내려놓았어야 했다”고 압박했다.

    다음으로 조 의원은 “대통령도 말씀하셨지만 검찰은 검찰의 일을, 장관은 장관의 일을 하면 된다. 검찰청법에 정해져 있는 대로 움직이고 행동하면 된다”며 “외압을 행사해서 수사를 중단시킬 이유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또 “제가 보기에는 외압이 있다고 해서 검찰이 하는 둥 마는 둥 덮을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야당이 정치공세를 취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현 상황을 냉정하게 관찰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성 의원은 “‘장관은 장관의 일을, 검찰은 검찰의 일을 하면 된다’는 얘기는 무서운 말이다. 검찰에 대한 인사권은 장관에게 있다”며 “‘얼마든지 제어할 수 있다’는 선전포고와 같은 얘기다. 현 시점에서 이런 얘기를 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시 조 의원은 “법에 정해진 역할을 제대로 하자는 것”이라며 “인사권을 가지고 본인 혹은 가족에 대해 수사나 기소를 했던 검사를 좌천시킨다면 (검찰이) 가만히 있을 상황이 아니다. 지나친 걱정”이라고 반박했다.

    이밖에 조 의원은 21대 총선에서의 충청권 현안과 관련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위해 충청권 전체가 힘을 모아가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의 경우 용역까지 진행된 상태”라며 “지역의 정치적 역량과 에너지를 결집시켜 중앙정치 무대에서 자원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집권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얘기다.

    반면 성 의원은 “최저임금을 비롯한 경제 실정과 한미, 한일, 한중 등 주변국과의 최악의 상태, 국방문제 등 국민은 정권심판론을 들고 나올 것”이라며 “이 정부는 세종시를 건설했기 때문에 혁신도시를 못 준다는 것이다. (그러나) 충청도 외곽지역의 경우 수혜지역이 아니다. 오히려 불평등의 요인이 되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