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청 남문 도로, 트램‧전기버스 상생 공공교통 홍보장으로 
    대전시청 남문 도로, 트램‧전기버스 상생 공공교통 홍보장으로 
    19일부터 24일까지 공공교통‧환경주간 행사서 도시철도 중심 환승체계 선보일 예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 모습. 자료사진=굿모닝충청DB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가 도시철도 중심의 공공교통 환승체계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시청 남문광장 앞 도로 일부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는 등 19일부터 24일까지 ‘제2회 대전광역시 공공교통‧환경주간’ 행사를 열어 공공교통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공공교통이란 시민과 교통약자가 이용하는 교통수단이나 공간에 공공성을 담은 대전시의 새로운 교통체계를 의미한다. 단순히 많은 사람을 운송하는 교통수단을 넘어 서비스와 이용자의 질서와 참여의무를 강조하는 공공성에 방점을 둔 것이다. 

    매년 9월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기념해 열리는 이 행사는 공공교통 이용의 필요성과 시민공감대 형성에 초점이 맞춰졌다.

    대전시는 공공교통 의식 확산과 승용차 이용 자제를 통해 교통체질 개선을 모색하고 친환경도시 조성을 위한 퍼포먼스와 시민단체와 함께하는 체험‧홍보 부스를 마련했다.

    대전시는 19일 오전 7시부터 시청 남문광장 앞 시청네거리~까치네거리 구간(300m)을 ‘차없는 거리’로 조성한 후, 최신형 타슈와 마카롱택시, 전기버스를 이용해 바이모달 트램에 환승하는 도시철도 중심 공공교통 환승체계 시연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대전시 등 4개 기관은 교통문화운동 유공자 12명을 선발해 이날 기관장의 표창장을 수여한다. 

    무단횡단‧과속‧음주운전‧불법주차 등을 없애자는 의미의 이탈배너 퍼포먼스, 기관장들이 공공교통을 이용하며 시민과 소통하는 영상상영 등이 선보인다.

    아울러 시민단체와 대전시, 산하기관 등은 환경의 소중함과 교통안전 교육, 트램‧도시철도 모형 종이접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홍보부스 15개를 운영한다.

    24일 오후 3시 대전시청 3층 세미나실에서는 대전시와 대한교통학회 주관으로 박준식 한국교통연구원 광역교통연구센터장의 ‘대도시권 광역교통의 공공성 확보방안’과 유정훈 아주대학교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의 ‘대전시 공공교통 최소서비스 수준 제시’ 주제발표와 시민 토론회가 개최된다.

    문용훈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행사는 자동차 운행 자제와 공공교통 이용으로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공공교통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향후 도시철도를 중심으로 교통체계를 전면 개편해 편안하고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차 없는 날(9.22, Car-Free Day)은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말자’라는 구호로 1997년 프랑스 서부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시작된 시민운동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