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태정 대전시장 “김경철 내정자, 인사청문회서 소명할 것”
    허태정 대전시장 “김경철 내정자, 인사청문회서 소명할 것”
    정례브리핑서 인사청문회 앞둔 도시철도공사 김 내정자 신뢰감 나타내
    역세권 개발 등 각종 사업 숨고르기…폭등 중 부동산엔 “대책 마련 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달 정례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달 정례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노동조합의 반발에 부딪힌 김경철 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신뢰감을 나타냈다.

    허태정 시장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다음 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김 내정자에 대해 “앞으로 도시철도공사 운영뿐만 아니라 충청권 광역철도망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풍부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갖고 있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 내정자에 대한 여러 가지 문제와 의혹들이 있는 것 같다”며 “인사청문회에서 김 내정자가 소명을 하고 시의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면 큰 문제가 없을 듯하다”고 예측했다.

    김 내정자가 서울 9호선 민영화 등을 추진한 이력을 토대로 노조는 “김 내정자가 사장으로 취임하면 대전도시철도까지 민영화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 가운데 허 시장이 문제점으로 거론되는 민영화 등 그의 이력에 대한 특별한 언급 없이 전문성만 부각시킨 만큼 김 내정자에 신뢰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의회 인사청문회 결과를 예단할 수 없기 때문에 김 내정자의 소명을 듣고 최종 임명 여부를 판단해도 늦지 않을 듯하다”고 시의회 임명 부동의 가정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이외에도 역세권 개발 민자유치, 보문산 관광단지 조성 사업 등 대전 지역 개발 사업에 대해선 숨고르기에 들어갔다는 상황을 알렸다.

    당초 이달 예고됐으나 발표가 연기된 보문산 관광단지 조성 사업에 대해 “개발 계획 밑그림은 있는 상태다. 시민들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려 한다”며 “이르면 연내, 늦으면 내년 3월 해당 사업의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역세권 개발의 경우 이미 대전시와 코레일 실무선에서 검토를 마무리 지었다는 게 허 시장 설명이다.

    하지만 “민자 유치 과정에서 사업자가 특혜 의혹에 휩싸이지 않으면서 수익성을 보장하게 해주기 위해 장고(長考)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계획이 확정될 경우 곧바로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폭등 중인 대전 지역 아파트 값에는 “시장 점검을 통해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사안을 찾는 중”이라고 했다.

    민간투자로 진행되는 하수종말처리장의 금고동 이전에 대해선 “기존 하수종말처리장 관리를 맡았던 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은 대전 지역 다른 시설에서 근무하면 되기에 고용불안은 크게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이미 전국적으로 민간투자 형태의 하수종말처리장이 있다”며 “그 성과가 부정적으로 평가되지 않고 있는 마당에 민간사업자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전시의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보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