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30명 투입, '후원금 쪼개기' 의혹 대전 A건설사 압수수색
    검찰 30명 투입, '후원금 쪼개기' 의혹 대전 A건설사 압수수색
    오전 9시 소속 수사관 등 파견해 재무팀 등서 자료 입수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검찰청사(사진=회사DB)
    대전검찰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검찰이 허태정 대전시장 관련 후원금 쪼개기 의혹을 받는 대전 지역 유력 A건설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19일 대전지검 등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이날 오전 9시 검사 및 수사관 등 30여 명을 A건설사 본사에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이 많은 인원을 투입해 재무팀, 임원실, 회장실, 사장실 등의 컴퓨터와 서류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중구 대전선거관리위원회는 허 시장 후보 시절 A건설사 임직원이 후원금을 나눠 후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관련 사건을 공공수사부에 배당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