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원기 서산시의원 "태양광 발전, 반 환경 시설"
    안원기 서산시의원 "태양광 발전, 반 환경 시설"
    임시회 5분 발언 통해 태양광 설치 '보수적 잣대' 전 지역 확대·시행 촉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9.2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이 태양광 시설 설치에 대한 엄정하고 보수적인 잣대를 염해 간척농지만이 아닌, 전 지역으로 확대·시행할 것을 집행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서산시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이 태양광 시설 설치에 대한 엄정하고 보수적인 잣대를 염해 간척농지만이 아닌, 전 지역으로 확대·시행할 것을 집행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서산시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이 태양광 시설 설치에 대한 엄정하고 보수적인 잣대를 염해 간척농지만이 아닌, 전 지역으로 확대·시행할 것을 집행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안 의원은 24일 오전 진행된 제245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친환경 에너지의 상징으로 떠올랐던 태양광 발전이 반 환경적인 시설로 전락했다”며 “국토의 70%가 산지인 우리나라는 불과 몇 해 전부터 태양광 발전소 때문에 큰 몸살을 앓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임야에 들어서는 태양광 발전소에 대한 환경영향 평가는 경관훼손은 물론, 토사유출, 산사태가 우려되더라도 적당히 넘어갔던 것이 사실”이라며 “산자락마다 어김없이 들어찬 태양광 발전소는 더 이상 친환경 에너지가 아닌 자연 파괴의 주범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란 사실을 이제라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정부가 부작용 해소 대책으로 산지에 대한 태양광 설치 규제를 강화하자 이제는 농지와 인적이 드문 저수지, 바다 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것.

    실제로 태양광 설치 부지 중 농지가 전체의 33.1%를 차지, 지난해보다 6.4%p 높아졌다는 게 안 의원의 설명이다. 1MW 기준 1.3ha의 부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볼 때 약 705ha의 농지에 태양광 설비가 설치됐다는 얘기다.

    서산지역에도 이미 270여개소의 크고 작은 태양광 시설이 운영 중이며, 790여개소는 허가를 득한 상태다.

    시가 벼농사 생산체계 붕괴 등 갖가지 부작용을 우려하며 염해 간척농지 내 태양광 시설 설치에 대한 ‘보수적 가이드라인’을 내놓은 것도 이 때문이다.

    계속해서 안 의원은 “각종 혜택과 분위기에 휩쓸려 우후죽순으로 남발하고 있는 태양광 개발보다는 현재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지키고 우리의 농산물을 재배해 수확하는 것이 더 큰 공익적 가치일 것”이라며 “태양광 시설 설치에 대한 엄정하고 보수적인 잣대를 간척농지만이 아닌 모든 지역으로 확대·시행할 것을 집행부에 간곡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