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나?
    [속보]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나?
    수습전권위 구성, 25일 오후 발표 예고
    • 지유석 기자
    • 승인 2019.09.25 10: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104회기 예장통합 총회에서 종지부를 찍을 전망이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104회기 예장통합 총회에서 종지부를 찍을 전망이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25일 최종 결론이 날 전망이다. 

    명성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는 24일 오후 제104회기 총회 회무에서 명성교회 사태 수습을 위한 '명성교회 수습전권위원회'(아래 수습전권위) 구성안을 가결했다. 

    이날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가 총회장을 찾아 “잘 품어 주시고 또 집에 돌아와서 이렇게 총회와 여러 어른들을 잘 섬길 수 있는 일에 긍휼을 베풀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7명의 수습전권위원이 선임됐고, 수습전권위원들은 총회 폐막 이전에 수습방안을 보고하고, 이를 총회가 토론 없이 결정해 논란을 종결하기로 했다. 

    김태영 총회장은 25일 오전 회무에서 "수습전권위 논의가 잘 이뤄지고 있다"며 이날 오후 4시 경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시민 2019-09-25 10:52:46
    교회는 특히 세게한번털어야함.저질로 변질된 한국교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