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풍 '미탁' 전남해안 상륙 예고...대전·세종·충남 태풍예비특보
    태풍 '미탁' 전남해안 상륙 예고...대전·세종·충남 태풍예비특보
    대전·세종·충남, 예상강수량 50~150mm...시간당 20~30mm 폭우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10.0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4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MITAG)' 예상 이동경로(사진=기상청 제공/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한반도 상륙이 당초 예상보다 빠른 가운데, 대전·세종·충남 일부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2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태풍 미탁은 목포 남서쪽 190km 해상 북동진 중이다.

    당초 3일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 태풍 미탁은 빠르게 상륙해 이날 오후 10시께 전라남도 목포 인근 해안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태풍 미탁은 남부지역을 관통한 뒤 3일 오후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2일 오후 5시 기준 예비특보 발효 현황

    태풍 미탁의 영향에 따라 이날 오후 5시 기준 대전과 세종, 충남 천안, 공주, 논산, 금산, 부여, 청양, 보령, 서천, 계룡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충남 아산, 예산, 태안,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발효시각은 각각 3일 새벽과 이날 저녁이다.

    태풍 북상에 따라 이날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대전·세종·충남의 3일 낮 12시까지 예상강수량은 50~150mm로 예측됐다.

    또 시간당 20~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서해안을 비롯한 도서지역에서는 최대순간풍속 125~160km/h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도 충남 서해안지역 기준 최대 4m로 예상됐다. 

    대전지방기상청 관계자는 “2~3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교통안전과 함께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에 각별히 유의바란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