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모 개인정보 판매 의혹 산부인과 직원 “거래한 적 없다”
    산모 개인정보 판매 의혹 산부인과 직원 “거래한 적 없다”
    해당 산부인과 경리과 ‘인하우스 비용’ 실체 “모른다”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10.04 16:2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독자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자료=독자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천안 대형 산부인과 행정부장 A씨가 산모 개인정보를 보험대리점 본부장 B씨에게 팔았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A씨는 4일 오후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기사엔 병원 이름이 나오지 않았지만 여기저기서 전화를 받았다. 돈을 받고 산모 개인정보를 넘긴 적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해당 보험대리점으로부터 건네받은 현금은 ‘인하우스(병원 내 보험 영업 부스)’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7월 31일까지 인하우스 계약 기간이었고 자릿세를 받았다. 부스 비용은 병원 경리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보험대리점이 상주할 때 이벤트를 열어 ‘응모함’ 그런 걸 본 적 있는데 산모DB는 그걸 통해 받은 것”이라면서도 “산모DB를 가져가서 어떻게 활용한 지(B씨가 직원에게 판매한 부분)는 모른다”고 답했다.

    자료=독자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자료=독자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자료=독자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자료=독자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이벤트에 응모한 적 없다는 산모 관련 질문에는 “임신 확인서 발급 시 산모 정보가 보험대리점으로 흘러들어갔을 수도 있지만 정확하게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해당 산부인과 경리과에 확인한 결과, 인하우스 비용에 대해선 잘 알지 못했다.

    산부인과 경리과장은 부스 비용을 묻는 질문에 “누가 그래요? 잘모르겠다”며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의합시다 2019-10-07 17:05:04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KB2JI1
    이 대형 산부인과 성정동 롯데마트 근처에 있는 OO산부인과라고 합니다.
    국민청원 동의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게 해야 합니다.
    대응기사 나오는 거 보면 요즘 이슈인 정치인이 거짓말하는 거랑 별반 차이가 없네요.
    행정부장은 돈이 경리과에 돈 들어갔다고 말하는데,
    경리과는 모른다.
    꼭 병원 주인이 돈 쳐먹고 꼬리짜리기 하는 느낌.

    나도몰라 2019-10-06 13:50:06
    보험사에서 이상한 전화 받는거 한 두번이 아님.. 보험사가 문제여...

    정의의사도 2019-10-06 11:28:58
    보험사대표가 개인정보 훔친거 아니에요??

    정의의사도 2019-10-05 12:33:04
    진짜 ㅋㅋㅋㅋ 바보천치들이네요

    저기옆집 2019-10-05 11:22:42
    인하우스 비용도 밑에 사원들이 내는거고,
    자릿세/월세 개념인데 개인정보 사는 용도도 아니잖아욤..
    해당 부스에서 경품추첨해서 경품준다더니 누구하나 받았다는 사람을 못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