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 충남혁신도시 지정 약속해야"
    "문재인 대통령, 충남혁신도시 지정 약속해야"
    충남혁신도시유치 범도민추진위 7일 성명 발표
    추진위 "충남혁신도시는 단순한 지역 이기주의적 주장 아냐" 강조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10.07 15: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충남도/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사진=충남도/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민은 더 이상 차별과 불균형을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다.”

    충남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달 중 충남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도시 관련 입장을 표명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약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언급이 없을 경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 226개로 구성된 충남혁신도시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7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환황해권 중심도시 실현을 위해 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먼저 “혁신도시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 상정됐지만,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도 추진력을 상실한 채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인구 5184만9253명 중 49.96%(2590만4421명)가 수도권에 살고 있다. 올해 안에 수도권이 전 인구의 절반을 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수도권에 잔류한 공공기관 이전 같은 제2 혁신도시 정책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형평성과 필요성, 당위성으로도 첫 대상지는 ‘충남’이어야 한다”며 “만약 다른 지역 눈치 보기식으로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미룬다면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진위는 또 “충남혁신도시는 단순한 지역 이기주의적 주장이 아니다”라며 “정부 혁신도시와 충남도의 도청 이전 정책을 결합해 국가 균형발전 정책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충남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담아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며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명확한 답변이 없다면 중앙 정부를 상대로 모든 수단을 가리지 않고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다 2019-10-07 16:07:54
    퍽도 잘도 해주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