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산시, 따뜻한 이야기로 전하는 생명의 소중함
    논산시, 따뜻한 이야기로 전하는 생명의 소중함
    이달 11일 문화예술회관서 생명존중·자살예방 연극 2회
    • 백승협 기자
    • 승인 2019.10.0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논산=백승협 기자] 논산시가 이달 11일 논산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서 오후 4시, 오후 7시 2회에 걸쳐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 연극공연을 실시한다.

    오정연, 김승현, 하성민 등이 출연하는 이번 공연은 생명존중·자살예방을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공감을 이끌어내고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1부 공연은 관내 중·고등학생, 2부는 논산시민 및 사이버 논산시민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관람료는 무료로 공연 30분전까지 선착순 입장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딱딱한 이론 교육이 아닌 배우들이 직접 연기하고 이야기를 전하는 과정을 통해 자살 예방과 생명 존중의 중요성이 자연스럽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 문화 예술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자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대도시에 비해 부족한 문화적 여건을 극복하고, 논산 전역에서 시민들의 삶에 자연스럽게 문화가 스며들며 문화가 생활이 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실콘서트’, ‘숲속버스킹’, ‘시민의 날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