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청권 공조체계 미흡”… 대전시 트램‧혁신도시 ‘화두’
    “충청권 공조체계 미흡”… 대전시 트램‧혁신도시 ‘화두’
    8일 국회 국토위, 서대전육교‧테미고개 지하화 사업 원활 추진 당부
    강훈식 의원 “혁신도시 지정 충청권 4개 시도 경쟁 느낌… 힘 합쳐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08 17: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시와 세종시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시와 세종시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8일 대전시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는 트램과 혁신도시 지정에 초점이 맞춰졌다. 

    국토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서대전육교‧테미고개 지하화 사업 등 주요 구간의 원활한 추진을 당부하면서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대전시 움직임이 미흡하다는 질타도 잊지 않았다. 

    우선 올 초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예산에 미반영된 서대전육교(358억원)과 테미고개(350억 원) 지하화 사업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주승용 의원(바른미래당, 전남 여수을)은 서대전육교 지하화를 가정한 뒤 “지하화 구간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수습을 위한 비용과 시간이 만만치 않게 소요될 듯 보인다”며 “대전시는 트램을 착공할 때부터 해당 문제를 적극 검토해야지 않겠나”라고 물었다. 

    또 “대전시 계획상 버스전용차로 64%가 트램 차지인데 이렇게 되면 버스 전용차선이 사라져 도로가 엄청나게 혼잡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도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지하화는 대전시 교통 체계를 위한 가장 중요한 사업”이라며 “대전시가 국내 트램 사업의 선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의 지하화가 꼭 추진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중구)은 서대전육교의 지하화 사업 필요성에 핏대를 높였다. 

    이 의원은 “서대전육교 밑의 2차선만 지하로 돼 트램이 다니고 나머지 6차선은 그대로 고가로 유지될 경우 트램 노선을 위한 지하 터널 공사 중 서대전육교의 중요한 부분을 건딜 수 있다”며 “이럴 경우 문제가 심각해진다”며 완전 지하화의 필요성에 힘을 주어 말했다.

    특히 “대전시가 예비타당성 면제만 신경쓰느라 이 부분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것 같다”며 “트램이 경사도가 높은 테미고개를 올라가지 못하게 된 것도 문제다. 테미고개 지하화가 필요하고 상습 정체 구간인데다 4차선인 우송대 구간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혁신도시 지정에 관해선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을)과 이은권 의원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강 의원은 혁신도시 지정에 대전시를 비롯해 세종시, 충남도, 충북도 등 충청권 4개 단체가 힘을 합친다고 했으나 실상은 결속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주무부처인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혁신도시를 지정한 다음 공공기관을 이전시키자는 입장인 걸로 알고 있다. 우리 동네로 갈 공공기관의 충청권행이 정해지면 다른 지역에서 반발 할 것”이라며 “충청권이 공동전선을 구축해야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실제론 충청권 4개 시도가 경쟁을 하고 있는 느낌이다. 지난 해 세종시와 충북도에 충청권 공조체계를 제안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올해가 돼서야 4개 시도가 힘을 모으기로 한 것. 정말로 충청권이 공동전선을 구축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은권 의원은 “대전시가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국가균형발전의 의미와 역할을 만들어 논리적으로 대응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허태정 시장은 “현재 트램은 지상에서 다니는 걸로 설계돼 있는데 테미고개와 서대전육교는 지하화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도시철도 2호선을 통해 대전의 대중교통 분담율을 높이겠다”고 답했다.

    혁신도시에 대해선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으로 현 정부의 국정철학인 국가균형발전을 완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사람 2019-10-08 18:06:13
    대전 2호선은 지하로 만드는건 정부에서 서울말고는 지방은 못하게 하니 어쩔수없이 트램을 할수밖에는 없습니다.
    친환경 트램은 대전에 대표 관광상품이 될것입니다

    대전사랑 2019-10-08 17:45:56
    허태정 시장님 1호 공약 둔산 센트럴파크 2000억 투자 약속에 대하여

    둔산동 센트럴파크 조성하는 공원은 대전에서 가장 비싼 땅 이라고합니다..
    그렇게 비싼땅인데도 불구하고 여러개의 큰 공원에는 대낮 에도 사람을 거의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빈 공터입니다..

    더욱 심각한건 어두워지는 시간부터는 공원에 붙어있는 도로 조차도 공원과 이어져있어 우범지역으로 변해 어둠에 대한 두려움으로 둔산동에 사는 주민들 조차도 다니질 못하고 학원같다 오는 아이들은 공원길을 피해 다닐 정도로 주민들 에게는 공포에 땅입니다..

    둔산동 공원은 면적면에서도 그렇고 그 가치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
    둔산동 공원은 둔산 지역만에 공원이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 국민이 누려야할 국가 자산 입니다..

    공원에 볼거리 누릴거리가 많은 최

    하원 2019-10-08 17:35:22
    대전시는 트램때문에 교통대란이 일어날 것이다.
    한심한 시정을 이끄는 수장이 책임을 져야될께다.
    현, 전 시장은 최악의 시장으로 기록될것이다.
    지금이라도 늦지않았다. 수정햐라!
    3대 하천을 이용한 교통수단만이 해결책이다.
    맞장토론도 응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