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차 국민대회’ 전광훈 목사, '간첩'·'홍위병'·'주사파' 막말 쏟아내
    ‘2차 국민대회’ 전광훈 목사, '간첩'·'홍위병'·'주사파' 막말 쏟아내
    대전중문교회 장경동 목사 참가, 전 목사 두둔... 선관위 "정치활동 아니다"
    • 지유석 기자
    • 승인 2019.10.1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차 국민대회 집회를 주도했다. ⓒ JT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차 국민대회 집회를 주도했다. ⓒ JT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한글날인 9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3일에 이어 다시 한 번 대규모 집회를 주도했다. 

    전 목사, 이재오 전 특임장관 등이 이끄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2차 국민대회 진행은 전 목사가 맡았다. 왕성교회 길자연 목사, 성남교회 이용규 목사 등 한기총 대표회장을 지낸 보수 개신교계 원로목사 등도 함께 했다. 

    전 목사는 앞서 8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홀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국가원로회의'에서 2차 국민대회를 예고하고 참여를 독려했다. 

    전 목사는 원로회의에서 "내일(9일) 광장에 안오면 주민등록증을 회수하겠다"며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어쩔 수 없지만, 형제가 돌아가셔도 장례식 멈추고 와야 한다"고 말했다. 

    9일 당일 광화문은 재차 인파로 넘쳐났다. 전 목사는 재차 문재인 정부를 향해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었다. 전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고 신영복 전 성공회대 교수를 존경했다며 문 대통령을 간첩이라고 규정했다. 

    전 목사는 또 서초동 촛불집회를 겨냥해, "(문 대통령이) 중국 홍위병식 전술을 시작했다"라며 "윤석열(검찰총장)이 문재인을 체포해야 한다, 내란선동죄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하라"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전날 열린 원로회의에서도 같은 주장을 한 바 있다. 전 목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쫓겨날 날이 멀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중국 마오쩌둥이 50년대 구사했던 홍위병 전술을 쓰고 있다"며 서초동 촛불집회를 폄하했다. 

    헌금도 독려했다. 앞서 전 목사는 3일 집회에서 "오늘 이 행사 중에 가장 기쁜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무슨 시간이냐고요? 헌금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전 목사는 이를 의식한 듯 "헌금 시간을 가장 기쁜 시간이라고 했더니 언론에서 '불법 모금을 한다'고 공격했다, 공부를 좀더 하라"고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차 국민대회 집회를 주도했다. 이날 국민대회엔 대전중문교회 장경동 목사가 등장해 전 목사를 두둔했다. ⓒ JT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차 국민대회 집회를 주도했다. 이날 국민대회엔 대전중문교회 장경동 목사가 등장해 전 목사를 두둔했다. ⓒ JTBC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이날 집회엔 대전중문교회 장경동 목사가 나와 전 목사를 두둔했다. 장 목사는 "전 목사의 말이 솔직히 거칠긴 하다"라며 "(전 목사를) 빤스 목사라고 그러는데 그래서 빤스를 어쨌다는 건가, 표현이 거칠어서 그런 거지 그 여자를 건드리기라도 했느냐?"라고 반문했다. 

    또 문 대통령을 향해선 "대통령이 여기 오셔서 이 사람들 설득해버리면 끝나는 거다. 설득이 안 되면 본인이 설득당하시면 끝나는 거다. 간단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집회는 예배형식으로 진행됐지만, 사실상 정치집회나 다름없었다. 전 목사는 운집한 인파를 향해 "주사파 50만 명 빼고 4950만 명이 하나가 됐습니다. 할렐루야"라고 외쳤고, 집회 참가자들은 '아멘'으로 답했다. 

    비록 발언을 하지 않았지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점도 정치적 성격을 더했다. 

    더구나 전 목사는 내년 총선까지 정치활동을 이어나갈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적극적인 정치활동이 아니라고 보았다. 

    박영수 사무총장은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 목사의 헌금 모금 행위에 대해 "정치 활동을 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정치자금법 적용은 어렵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례처럼 정당이나 공직선거에 입후보하는 적극적인 정치활동이 아니라 정치자금법을 적용하기 어렵다"며 이 같이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