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부해경청에서 격렬비열도까지…박완주 '맹활약'
    중부해경청에서 격렬비열도까지…박완주 '맹활약'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여당 간사로 충남 현안 챙겨며 긍정적 답변 얻어내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0.1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가 중반전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의 활약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의원실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가 중반전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의 활약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의원실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가 중반전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의 활약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신의 지역구 이슈에 그치지 않고 충남 전체의 현안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는 등 해결사 역할에 발벗고 나서고 있는 것.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은 지난 11일 해양경찰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조현배 청장을 상대로 중부지방해양경찰청(중부해경청) 충남 이전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중부해경청 유치전에는 보령시와 서산시, 당진시, 홍성군, 태안군 이렇게 도내 5개 시·군을 비롯해 경기도 평택시 등 9개 지자체가 뛰어든 상태다.

    박 의원에 따르면 충남은 서해 중부해경청 관할구역의 지리적 중심지로, 업무수행 효율화를 이룰 수 있는 최적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어선 역시 약 5700척으로, 경기(약 1800척)나 인천(약 1500척)보다 압도적인 우위에 있으며, 어가인구 또한 비교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중부해경청은 직접적인 상황 대응보다는 해경서를 관리·감독하는 기능이 크다는 점에서 관할구역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위치에 자리 잡아야 한다”며 “지역균형발전과 지리적 여건, 치안수오ㅛ 등을 고려해 중부해경청은 반드시 충남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치전이 치열한 만큼 충남지역 특정 시·군의 손을 들어줄 순 없는 상황이지만, 중부해경청이 현재처럼 인천에 남아있거나 경기도로 이전해선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박 의원은 또 같은 날 국정감사에서 대한민국 최서단 영해기점인 격렬비열도에 대한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강력 촉구했다. 격렬비열도를 불법 어업을 단속하는 전진기지이자 기상 불량 시 피항 장소로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격렬비열도가 전진기지로 활용될 경우 현재 전용부두인 신진항 출항에 비해 25km가 단축돼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은 충남 태안군의 핵심 현안 중 하나이기도 하다. 박 의원이 가세로 군수를 대신해 그 필요성을 역설한 셈이다.

    박 의원의 이 같은 요구에 대해 조현배 청장은 “잘 알겠다”, “검토하겠다”는 등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은 충남 태안군의 핵심 현안 중 하나이기도 하다. 박 의원이 가세로 군수를 대신해 그 필요성을 역설한 셈이다. (자료사진: 태안군 제공)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은 충남 태안군의 핵심 현안 중 하나이기도 하다. 박 의원이 가세로 군수를 대신해 그 필요성을 역설한 셈이다. (자료사진: 태안군 제공)

    이에 앞서 박 의원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충남을 비롯한 서해안 중부권은 대중국 교역의 최단거리에 위치해 있다. 당진·평택항과 서산 대산항의 물동량을 합치면 인천항을 뛰어넘는다”며 서해안 중부권 항만공사 설립의 필요성을 강조, 문성혁 장관으로부터 “적극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내기도 했다.

    박 의원이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여당 간사라는 점에서 피감기관 관계자들 모두 가볍게 여기지는 않았을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박 의원의 이 같은 대응은 충남의 주요 현안이 해당 상임위와 비교적 많이 연관돼 있는 탓이기도 하지만, 박 의원 스스로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지역의 산적한 과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충남지역 시장·군수들과 지역 현안에 대해 꾸준히 협의해 온 결과로도 풀이되는 대목이다.

    박 의원실 관계자는 13일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충남의 경우 서해안을 끼고 있고, 농업인 역시 전남 다음으로 많은 상황이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인 만큼 지역의 주요 현안을 챙기는데 주력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며 “남은 기간 산림청이 천안에 조성 중인 지방정원과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문제 등도 챙길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