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주시청에서 하극상이?…'복종의 의무'까지
    공주시청에서 하극상이?…'복종의 의무'까지
    시의회 이종운 의원, 시정질문 통해 최인종 행정지원과장에 공직기강 확립 주문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0.2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공주시청 공직사회에서 하극상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시정질문을 진행 중인 이종운 의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공주시청 공직사회에서 하극상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시정질문을 진행 중인 이종운 의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충남 공주시청 공직사회에서 하극상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시의회 이종운 의원은 24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시정질문에서 최인종 행정지원과장을 상대로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지방공무원법에 명시된 ‘복종의 의무’를 거론하며 “(상급자의) 정당한 지시를 따르지 않는 공무원들이 있는데 그것은 하극상”이라며 “거꾸로 (말하면) 갑질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로마는 향락으로 망했고, 조선은 관료제로 망했다’는 말이 있다. 관료제가 썩으면 미래도 없다”며 “공주시만이라도 몸부림을 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 “부적절한 명령은 거부할 수 있지만, 정당한 명령은 복종해야 한다. 그래야 기강이 선다”며 “‘우리 과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는데 외부에 알려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공직자들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 의원은 “정당한 지시를 이행하지 않았을 때 그에 따른 피해는 시민에게 돌아간다”며 공직기강 확립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최 과장은 “(그런 일이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거나 “듣지 못했다”며 선을 그었다.

    시 안팎에서는 “(구체적인 사례가 아닌) 추상적인 내용이어서 어떤 사례를 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의원은 오전 시정질문 직후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부하 직원이 상급자의 지시를 거부하고 오히려 대드는 일이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구체적인 시기와 해당 부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