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무, 천년의 세월을 담다 34] 곳곳에 묻어 있는 멋진 옛스러움...논산 명재고택 느티나무
    [나무, 천년의 세월을 담다 34] 곳곳에 묻어 있는 멋진 옛스러움...논산 명재고택 느티나무
    • 장찬우 기자
    • 승인 2019.11.0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장찬우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논산시 노성면 교촌리에 가면 명재고택이 있다.

    국가민속문화재 제190호로 지정된 곳이다.

    조선 숙종임금 때 이름을 알린 학자 명재 윤증(1629~1714) 선생 고택이다.

    윤증 선생은 당시 많은 관직에 제수되었지만 평생 관직에 나가지 않았다.

    소론의 수장이자, 조선유학사에서 예학을 정립한 대학자로 평가 받는 인물이다.

    이런 점을 존경한 윤증 선생의 많은 제자들이 스승을 모시고자 명재고택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작 윤증 선생은 이 고택에 살지 않고 바로 옆 작은 초가집에서 살았다고 한다.

    명재고택은 조선시대 논산지방 양반 가옥을 잘 보여주는 곳이다.

    사랑채와 안채의 구분이 확실하게 나누어져 있고 흔히 볼 수 있는 솟을 대문이 없다.

    막힘없이 확 트인 공간을 확보해 사랑채에 앉아서도 시원스러운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사랑채는 넓지 않지만 정갈하면서도 고풍스럽다.

    옛 선비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사랑채의 뒤쪽에는 위패가 모셔져 있는 사당이 있다.

    명재고택 안채에는 윤증 선생의 후손이 생활하는 곳이다.

    가능한 출입을 삼가해 달라는 안내문이 있다.

    ​명재고택 사랑채 앞쪽에는 작은 샘이 자리를 잡고 있다.

    마당 높이보다 낮은 곳에 있는 샘 주변에는 많은 나무들로 둘러싸고 있다.

    명재고택 옆으로 올라가면 명재고택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가 나온다.

    이 길은 사색의 길이라는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길 옆으로는 느티나무 3그루가 있다.

    400년 이상된 보호수로 높이는 18m 정도이고 둘레는 250㎜ 정도된다.

    그런 느티나무들 뒤쪽으로는 또 다른 공존물인 장독대가 눈에 들어온다.

    ​명재고택과 장독대는 서로 때려야 땔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다.

    300여 년을 이어져온 장맛을 보존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명재고택은 사계절을 카메라에 담기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을 만큼 멋진 풍경을 자랑한다.

    이 모든 것들이 오늘 날 명재고택을 볼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나무, 천년의 세월을 담다]는 충남도청 지원을 받아 제작했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