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장우 위원장 “민주당 출신 전 시의원들 영입하겠다”
    이장우 위원장 “민주당 출신 전 시의원들 영입하겠다”
    5일 대전시당서 기자회견 “준비 안 된 대전시정… 비판과 대안 제시할 것”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11.05 14: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5일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출신 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을 영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이장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5일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출신 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을 영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출신 전 대전시의원 일부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끈다.

    이장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5일 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출신 시의원 몇 명과 지역 정치인들을 비롯해 자유민주주의를 함께 하겠다는 시민들을 적극 영입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이 대전시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있어, 민주당 출신 지역 정치인들의 영입이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힌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의 무능과 폭정에 실망하고,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를 함께 하겠다는 시민들의 (한국당)입당이 이어지면서 당원들이 늘고 있다”며 “이런 흐름에 맞춰 문호를 더 개방해 내년 총선에서 전 지역을 석권, 대한민국이 살아있음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지방선거에 내보낼 유능한 분들, 대통령 선거에 기여할 분들을 모셔오는 게 맞다. 과거와 이유를 불문하고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를 함께하겠다는 분들은 어느 분이든 다 모셔오겠다”라고 강조했다.

    대전시정과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는 혹평을 내놨다.

    대전시정과 허태정 시장에 대해서는 ‘준비가 안 됐다’라는 말로 일갈했다.

    또 대전시장, 시의원, 5개구청장 모두 민주당 소속인 만큼, 국책사업 연전연패 등에 대해 대전시민들게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평촌일반산업단지 LNG발전소 유치 무산을 비롯해 스타트업파크 조성, 네이버 클라우드센터 등 국책사업 탈락 등을 실패 사례로 꼽았다.

    또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혁신도시 추가 지정 답보,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갈등, 베이스볼드림파크 출혈경쟁 등도 대전시의 무능함으로 지적했다.

    반면 대전시티즌 기업구단 전환, 소제동 공원화 사업, 코레일 부지 활용 투자유치 추진 등에 대해서는 “잘하는 일”이라고 공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대전시정을 바꾸지 않으면 대전시의 미래도 없다. 대전시정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해 돕겠지만 잘못한 것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비판하고 정책적 대안을 내놓겠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는 충청권 홀대 등 불균형·불통 인사, 경기 불황 초래, 주 52시간 근무제·최저임금 인상 등 일자리 정책 실패 등을 거론하며 강한 우려를 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모아 2019-11-06 10:53:58
    영혼을 가지고 정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