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청권 시민단체·세종시의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내년 예산 반영하라"
    충청권 시민단체·세종시의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내년 예산 반영하라"
    5일 오전 국회 찾아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자유한국당 강하게 성토하기도
    • 지유석 기자
    • 승인 2019.11.0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특위와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공대위는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행정수도특위와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공대위는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충청권 시민단체와 세종특별자치시 의회가 국회를 찾아 세종의사당 설치를 촉구하는 한편, 관련 예산을 문제 예산에 포함시킨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아래 행정수도특위, 위원장 윤형권)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대책위원회(아래 충청권공대위, 공동대표 김준식)는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행정수도특위와 충청권공대위는 2020년 회계연도 예산안 100대 문제사업 보고서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기본 설계비를 포함시킨 한국당을 강하게 성토했다. 

    한국당은 2004년 국회 이전이 헌법재판소 위헌 판결을 받았고, 행복도시건설청이 헌법기관인 국회의 이전을 추진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행정수도특위와 충청권공대위는 "국회 세종의사당은 지난 대선 여야가 모두 공약한 사업인데다, 국회의 본질적이고 중추적인 기능과 역할을 하는 본회의와 의장이 서울에 있어 헌법 위배 소지가 없다는 것이 학계와 법조계의 정설"이라고 반박했다. 

    또 행복청 추진과 관련해선 "세종시 공공시설 예산은 행복도시특별회계(행특회계)를 통해 예산을 집행했고, 정부기관 시설 예산도 행정안전부 예산이 아닌 행특회계를 통해 집행했다. 아울러 행특회계가 집행될 경우 국회를 비롯한 관계 기관과 협의해 진행해야 한다"며 "설령 절차에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중요한 건 의지와 진정성"이라고 지적했다. 

    행정수도특위와 충청권공대위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10월 28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약속한 만큼, 여야 논의와 초당적 협력을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수도특위와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공대위는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행정수도특위와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공대위는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한국당은 세종의사당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을 만들어 놓았다. 지역에선 추진하겠다고 이야기 해놓고선 서울에선 추진안한다고 하는데, 어떤 입장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위원회와 국회운영위원회 연석회의를 갖고 관련 논의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