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섭 공주시장 "공무원 증원은 불가피"
    김정섭 공주시장 "공무원 증원은 불가피"
    998명→1046명 정원 조정에 대한 당위성 강조…윤정문 지부장도 "필수"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1.06 15: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6일 공무원 정원을 1046명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개정’과 관련 “998명이라는 정원에 꼭 매어있어야 하나?”라고 말했다.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은 6일 공무원 정원을 1046명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개정’과 관련 “998명이라는 정원에 꼭 매어있어야 하나?”라고 말했다. (공주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공주=김갑수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은 6일 공무원 정원을 1046명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개정안’(개정안)과 관련 “(기존) 998명이라는 정원에 꼭 매어있어야 하나?”라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원을 늘리는 것은 철학의 문제일 수 있다. 실사구시적으로 바라보면 고정시켜야 할 일인가 의문”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시장은 이어 “입법예고 중이고 오늘도 브리핑을 하면서 어떤 여론이 형성되는지, 내부적으로 준비한 정원 증원안이 과연 타당하다고 인정받을지에 대한 과정을 밟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특히 “인구는 줄지만 예산이 늘어나고 미래 과제는 훨씬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공공서비스가 아니고서는 해결이 안 되는 부분이 있어, 저희로서는 이정도 증원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시민과 시의회의 결정(동의)을 얻어서 하겠다”고도 했다.

    계속해서 김 시장은 “꼭 필요한 부분은 증원을 해서 대응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며 “공무원의 기획력이나 실행력에 따라 예산이 잘 사용돼 시민의 행복도를 높이는 측면도 있다”고 덧 붙였다.

    이와는 별도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세종충남본부 공주시지부 윤정문 지부장도 “인구가 비슷한 타 시·군은 5년간 11% 가까이 증원됐지만, 우리는 1명 느는데 그쳤다”며 “국정현안과 복지수요 등 업무량은 늘어나고 육아휴직자가 48명으로 부서마다 결원인 상황이다. 공무원 정원은 필수적으로 늘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개정안은 이달 20일부터 내달 13일까지 진행되는 시의회 정례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리독 2019-11-07 09:24:15
    정신빠진것들아 애는 안놓겠다는게 공무원 늘려 길거리 청소시킬건가? 뭉가생각이나 똑 같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