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충남 공주 등 올 가을 첫 '한파주의보'
    세종·충남 공주 등 올 가을 첫 '한파주의보'
    계룡 영하 4도 등 일부 내륙 영하의 기온 분포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11.0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겨울의 시작을 앞두고 세종과 충남 일부지역에 올 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전지방기상청은 7일 밤 11시를 기해 세종과 충남 공주, 계룡, 금산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이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거나, 영하 12도 이하인 상태가 2일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8일 아침 기온이 이날 아침보다 5~10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일부 내륙은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며,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1도, 세종·천안·공주 영하 2도, 계룡 영하 4도 등으로 예상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동안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크게 올라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 및 농작물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