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산은 지명도 떨어지고 대산은 아무도 몰라"
    "서산은 지명도 떨어지고 대산은 아무도 몰라"
    한라대 조진행 교수, 대산항 발전전략 토론회서 지적…"굉장히 불리한 요소"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1.08 15: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 대산항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명칭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 대산항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명칭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 대산항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명칭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라대학교 조진행 교수는 8일 오후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2019 서산 대산항 발전전략 토론회’에서 패널로 참여 “서산의 지명도도 떨어지지만 대산이라는 이름은 아무도 모른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대산의 지명은 대산항을 알리는데 상당히 불리한 요소”라며 “몇 년 전 (명칭 변경이) 논의되다가 어느새 조용해졌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이라고 말했다.

    민선6기 당시 이완섭 시장이 대산항의 명칭을 서산항으로 바꾸려 했지만 대산지역의 반발 등으로 인해 사실상 무산된 것을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맹정호 시장도 이에 앞서 진행된 토론회 참가자들과의 오찬에서 “대산항에 대해 고민을 가지고 있다”며 “(첫째는) 물동량 전국 6위의 무역항이라고 하는데 ‘왜 안 알려졌을까?’ 하는 것”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인천대학교 이향숙 교수는 ‘대산항 한중 카페리항로의 타당성과 발전전략’에 대한 발제에서 “물동량에 대한 인센티브의 경우 치킨게임으로 갈 수 있다”며 “인센티브를 카페리와 크루즈 등으로 확대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또 “주변 지역과의 연계는 물론 관광 상품이나 축제 등 여러 가지가 엮이지 않으면 (그냥) 왔다 가는 수밖에 없다”며 “충남도를 비롯한 좀 더 큰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주대학교 박승락 교수는 토론에서 “교통망과 숙박시설 등 기반시설이 돼야 카페리를 활성화 할 수 있다”며 “대산항은 충북도에서 볼 때 굉장히 접근하기 어려운 항만”이라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산사람 2019-11-12 16:12:11
    서산항으로 빨리 바꾸는 개명작업 시작하세요 시장이 추진하고 국회의원도 도와주고 서로 협력 상생을하여서 서산시와 대산읍이 발전하는 모습이 보고싶다 대중국으로 유럽으로 쭉 ~~~나아갑시다.